[방송] 전체 1,99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영자와 제이쓴, 홍석천이 이태원 식당 사장님을 제대로 '돈쭐'(돈으로 혼쭐) 내줬다

 

지난 26일 밤 10 30분 방송된 채널 IHQ 예능 프로그램 '돈쭐내러 왔습니다' 2회에서는 홍석천이 의뢰한 이태원 식당을 위해 집결한 먹피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영자와 제이쓴은 "이태원 식당가 매출이 40% 이상 줄었다"라며 우려했다. 이후 '이태원 황태자' 홍석천이 등장했고 "박수를 보내고 싶은 가게"라고 자신이 의뢰한 식당을 소개했다

 

이태원 사장님의 하루는 직원과의 한숨 섞인 대화로 시작됐다. "오면서 사람 좀 봤느냐?"라는 출연진의 질문에 "없다. 하루라도 많은 날이 있을까?"라고 답한 사장님은 "노력해도 안 된다는 게 힘들다. 문제점이 있으면 개선 방법을 찾으면 되는데 지금은 노력해도 안 되는 경우가 많다"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런 사장님에게 특별한 하루를 선물해 주기 위해 투입된 먹피아 조직. 지난 1회에서 엄청난 먹방으로 놀라움을 선사한 6인의 먹요원(동은, 쏘영, 아미, 나름, 먹갱, 만리) '2팀으로 나뉘어 90분 동안 고기 30인분 먹기' 미션을 받았다. 이후 먹갱, 쏘영, 아미로 이뤄진 백김치찌개 팀이 먼저 행동에 나섰다

 

세 사람은 고기를 두 점씩 먹는 스킬을 발휘해 16인분을 해치웠고, 예상치 못한 매출에 놀란 사장님은 손님이 나가자 눈물을 보여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를 지켜보고 있던 이영자와 홍석천도 함께 눈물을 글썽였다는 후문.  

 

이후 나름, 동은, 만리로 구성된 파밥 팀이 등장해 22인분을 흡입했으며, 먹요원들은 2팀이 합쳐 38인분을 달성해 놀라움을 안겼다. 여기에 홍석천이 수행한 '미리내' 미션으로 2인분이 더해지면서 이날 매출은 총 40인분으로 마무리됐다

 

사장님은 "매우 만족한다"며 환한 미소를 지었고, 눈물을 보인 이유에 대해 "코로나19 이후 많은 시도를 했지만 잘 안됐다. 그동안 별생각을 다 했고 오늘은 아무 기대도 안 했는데 맛있게 많이 드셔주셔서 감동이 밀려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먹피아 조직과 홍석천, 사장님은 기쁨의 '롤린(Rollin')' 춤을 추며 흥 넘치는 엔딩을 완성해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했다

 

'돈쭐내러 왔습니다'는 매주 목요일 밤 10 30분 채널 IHQ에서 만날 수 있다

 

김동진 기자 sky0512@ihq.co.kr. [사진 제공=IHQ]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