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068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라떼들 취향저격 '기적', 영화 속 추억 소환 포인트 공개

    [영화ㆍ공연]   |   2021-08-27 10:11 | hit : 22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정민, 이성민, 임윤아, 이수경의 첫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기적'이 1988년 그 시절 추억 소환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는 9월 15일 개봉하는 영화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 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7일 공개된 '기적'의 추억 소환 포인트는 1988년 그 시절 순수하고 정겨운 아날로그 볼거리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4차원 수학 천재 '준경'과 거침없는 행동파 자칭 뮤즈 '라희'의 소통 수단인 카세트 테이프부터 내비게이션이 없던 시절 초행길 길잡이가 되어준 두꺼운 지도책까지 당시 손과 발이 되어주었던 레트로 아이템들은 친근한 공감대를 자아내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한층 끌어올린다. 뿐만 아니라 폴라로이드 사진기, 장학퀴즈, 비디오테이프, 문방구와 같이 그때의 온기가 그대로 묻어 있는 소품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헌책방에서 '준경'과 '라희'가 꿈을 공유하는 순간을 기록한 폴라로이드 사진기는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는 풋풋한 청춘의 모습을 그대로 담아냈다.

 

70~80년대를 풍미했던 프로그램인 '장학퀴즈' 출연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는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유쾌한 웃음을 자아내고, 모두의 어린 시절을 책임졌던 비디오테이프, 문방구는 반가운 옛 추억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이처럼 보기만 해도 추억을 소환하는 레트로 아이템을 공개한 영화 '기적'은 새록새록 향수를 되살리는 흥미로운 볼거리로 올 추석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세상에서 제일 작은 기차역 만들기라는 신선한 소재와 믿고 보는 배우들의 유쾌한 만남으로 주목을 받는 영화 '기적'은 오는 9월 15일 개봉한다.

 

전도연 기자 doyeon3@ihq.co.kr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