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99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BS '홍천기'가 김유정·안효섭·공명·곽시양을 내세워 설렘 가득 판타지 사극을 선보인다.

 

26일 오후 2시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SBS 새 월화드라마 '홍천기'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주연 배우 김유정, 안효섭, 공명, 곽시양을 비롯해 연출을 맡은 장태유 감독이 참석했다.

 

'홍천기'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김유정)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안효섭)이 그리는 한폭의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특히 '해를 품은 달', '성균관 스캔들' 등 로맨스 사극의 대표작을 쓴 정은궐 작가와 '하이에나', '별에서 온 그대'의 연출을 맡은 장태유 감독이 만난 작품으로, 시작 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았다.

 

장태유 감독은 "드라마 '홍천기'는 전작들을 다 합친 드라마다. 판타지와 멜로를 섞은 '별에서 온 그대'와, 정치와 사극을 섞은 '뿌리깊은 나무' 그리고 예술적인 것이 부각된 '비밀의 화원' 등이 다 어우러져 있는 종합 편이다"라며 다채로운 내용을 담은 '홍천기'의 콘셉트를 설명했다.

 

극 중 홍천기역을 맡은 김유정은 "'홍천기' 원작 작품을 예전에 책으로 읽었다. '홍천기'라는 캐릭터가 가진 메리트가 크다고 생각한다. 또한 기존에 사극에서 본 여자 캐릭터와 다르다는 느낌을 받았다. 무엇보다 장태유 감독님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안효섭은 홍천기의 상대 역인 하람을 연기한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보고 자란 작품들 중 장태유 감독님 작품이 많았다. 또 정은궐 작가님의 팬이기도 하다"라며, "극 중 앞이 보이지 않고 판타지적인 드라마이다 보니 굉장히 도전적이라고 생각한다. 걱정도 되고 부담감도 많지만 도전해보고 싶은 역할이라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홍천기'는 판타지 장르로, 현실에 없는 공간과 캐릭터가 등장해 이야기를 전개한다. 일반적인 사극과는 다른 등장인물의 모습들이 소소한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 김유정은 "'홍천기'는 뚜렷한 재능보다 본인도 모르는 천재성을 띄우는 캐릭터다. 작가님, 감독님과 얘기를 하면서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지 고민도 하고 생각도 많이 했다. 또 '홍천기'를 위해 그림도 배우고 열심히 노력했다"고 밝혔다.

 

안효섭은 "사극을 연기하면서 살아보지 못한 세상과 문화 그리고 말투들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평소에 입을 일 없는 한복을 입고 거문고를 연주하면서 값진 경험을 했다"며, "감을 익히는 데 오래 걸렸다. 거문고를 대하는 자세부터 배워야 했다. 마음가짐이 중요했고 내적으로도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양명대군 역을 맡은 공명은 "시, 서, 화를 모두 다루는 캐릭터이다. '홍천기'처럼 화공이어서 양명대군이 어떻게 그림을 봐야 하는지 또 어떻게 감성적으로 표현할 수 있을지라는 생각으로 그림을 배웠다. 서예는 정말 처음 다루는 것인데 집중하고 차분해질 수 있게 해줬다"고 언급했다.

 

주향대군 역을 맡은 곽시양은 "사실 주향대군은 원작에 나오지 않는 가상의 인물이다. 그래서 더욱 긴장감을 줄 수 있다. '홍천기'에서 어두움을 많이 담고 있다. 옷 입을 때도 분장을 할 때도 생각을 많이 했고, 손가락 하나하나의 제스처와 눈빛을 시청자 분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홍천기'에서 그려질 러브라인도 기대 포인트다. 안효섭은 "'홍천기'를 위해서라면 사랑해도 떠나보내야 하는 엄청난 사랑을 보여줄 것 같다"고 예고했고, 공명은 "양명대군과 홍천기는 서로 친구처럼 티격태격하는 포인트가 있다. 그러나 운명적인 사랑이 있는 하람과 홍천기가 이루어지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특히 장태유 감독은 "배우들끼리 미친 케미다. 케미가 너무 좋아서 카메라만 켜고 구경했다"며 네 배우들의 유쾌한 호흡을 칭찬했다.

 

이에 김유정은 "촬영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서로 대화를 굉장히 많이 나눴다. 사소한 것부터 하나하나 얘기를 많이 했고 정말 대화를 많이 했다"고 말했고 안효섭은 "현장이 너무 즐거웠다. 모두 밝았고 저 또한 긍정적으로 행동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공명은 "저희들 케미가 너무 좋다. 정말 드라마 보면서 느끼실 거다. 저 또한 기대를 많이 하고 있으니 '홍천기' 많이 기대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곽시양은 "꿀잼 보장이다. 기대해달라"고 짧게 덧붙였다.

 

SBS 새 월화드라마 '홍천기'는 오는 30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최윤선 기자 ys1111@ihq.co.kr [사진제공=SBS]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