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06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보이스피싱 리얼범죄액션으로 주목받는 '보이스'가 강렬한 캐릭터들의 탄생을 예고하는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9월 개봉하는 영화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이다.

 

26일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4인 4색 각각의 개성이 담긴 모습으로 가장 먼저 눈길을 끈다. '끝까지 쫓아 반드시 되찾는다'는 문구와 함께 보이스피싱으로 모든 것을 잃고 본거지로 직접 잠입한 '한서준'(변요한)의 절실한 추격이 긴박해 보인다. 

 

2021년 가장 기억에 남는 악역을 예고하는 '곽프로'(김무열)가 보이스피싱 작전을 지휘하며 웃고 있는 모습은 극악무도함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어 절박한 '한서준'과 더욱 극명한 대비를 보여준다. 

 

보이스피싱범들을 집요하게 쫓는 지능범죄수사대 팀장 '이규호'(김희원), 보이스피싱 본거지의 절대적 감시자 '천본부장'(박명훈)의 비주얼은 강렬한 캐릭터들이 부딪히면서 탄생시킬 열연 시너지를 기대하게 만든다.

 

변요한,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은 모두 각자의 개성이 담긴 연기로 대한민국 관객에게 사랑 받는 배우들이다. 이번 '보이스'에서도 어느 때보다 강렬한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한 만큼, 4인 4색의 연기 크러시가 영화 속에서 어떻게 펼쳐질지 흥미를 더한다.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하며 새로운 범죄액션 인생 캐릭터들의 탄생을 예고한 '보이스'는 오는 9월 개봉 예정이다.

 

전도연 기자 doyeon3@ihq.co.kr [사진제공=CJ ENM/수필름]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