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99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JTBC 인간실격', 9월 4일 첫 방송 앞두고 스틸컷 공개

    [방송]   |   2021-08-26 09:34 | hit : 11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연출 허진호‧박홍수, 극본 김지혜,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측이 출연진인 류준열, 손나은, 유수빈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인간실격’은 오는 9월 4일 첫 방송을 앞둔 작품이다. 인생의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가 그리는 치유와 공감의 서사를 밀도 있게 풀어낸다.

 

5년 만에 나란히 드라마로 복귀하는 전도연과 류준열, 그리고 영화 ‘천문’ ‘덕혜옹주’ ‘봄날은 간다’ ‘8월의 크리스마스’ 등 수많은 명작을 탄생시킨 한국 멜로 영화의 거장 허진호 감독과 영화 ‘소원’ ‘나의 사랑 나의 신부’ ‘건축학개론’ 등을 통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 김지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강재의 너무 다른 두 친구 ‘민정’과 ‘딱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강재에게 소환된 민정과 딱이. 주위를 살피며 누군가 기다리는 강재의 시선이 분주하다. 민정은 이런 상황이 익숙한 듯 여유로운 미소를 띠고 있고, 그런 두 사람을 지켜보는 딱이의 얼굴은 해맑기만 하다. 좀처럼 어울릴 것 같지 않은 ‘3인 3색’ 청춘들의 수상한 출격에 이목이 집중된다.

 

손나은은 보통의 삶으로 쉽사리 끼어들지 못해 위태로운 청춘 ‘민정’으로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민정은 9년 차 아이돌 연습생을 접고 강재의 역할 대행 동업자가 됐다. 유일한 꿈이자 마지막 목표를 잃은 허무함에, 이제는 ‘어디에나 있는 아무나’가 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유수빈은 보통의 삶에서 벗어난 경험이 없어 답답한 청춘 ‘딱이(순주)’ 역으로 열연한다. 독특한 말투 때문에 ‘순주’라는 본명 대신 ‘딱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그는 강재의 오랜 절친이다. 이름처럼 순하고 조용하지만 할 말은 하고야 마는 딱이에겐, 불행조차 평범하게 만드는 특별한 능력이 있다. 아득히 높고 가파른 오르막길을 향해 나아가려 발버둥치는 강재, 그리고 민정과 딱이의 사연이 공감을 선사한다.

 

‘인간실격’ 제작진은 “각자 다른 인생을 살아왔지만 결국 비슷한 청춘을 지나는 강재, 민정, 딱이의 방황과 고뇌에 공감하게 될 것”이라며 “그리 특별하지도, 평범하지도 않은 청춘의 모습으로 극의 또 다른 한 축을 이끌 류준열, 손나은, 유수빈 배우의 활약도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은 오는 9월 4일(토)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동진 기자 sky0512@ihq.co.kr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