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2,07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말리그넌트' 9월 개봉, 제임스 완 감독 "연쇄 살인마 등장하는 괴수 영화"

    tag말리그넌트, 제임스 완

    [영화ㆍ공연]   |   2021-08-25 11:46 | hit : 24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영화 ‘말리그넌트’로 제임스 완 감독이 독보적인 장르의 혼합, 충격적인 빌런의 등장을 알리며 자신만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한다.

 

오는 9월 개봉을 앞둔 영화 ‘말리그넌트’는 폭력 남편의 죽음 이후, 연쇄 살인 현장에 초대된 매디슨 앞에 어릴 적 상상 속의 친구 가브리엘이 진짜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의문의 사건을 다루는 브레인 엔터테이닝 영화다.

 

제임스 완 감독은 ‘말리그넌트’에 다수의 장르가 섞여 있다고 말한다. 그는 “영화의 기둥은 당연히 호러이고 전통적인 스릴러 분위기에 심리적 묘사, 연쇄 살인마가 등장하는 괴수 영화라고도 볼 수 있다”며 심지어 ‘겨울왕국’의 공포 버전이라고까지 언급했다. 이에 다양한 장르의 장점을 혼합시켜 그 어떤 장르로도 규정할 수 없는 ‘제임스 완’이라는 장르를 보여준다.

 

이번 작품에서는 가브리엘이라는 이름의 캐릭터로 관객들을 충격에 빠트릴 예정이다. 이에 대해 제임스 완 감독은 “그 누구도 명확히 설명할 수 없는 존재감 있는 빌런을 남기는 것이 목적”이라며, “악마일지, 아니면 인간 살인마일지, 한 인물의 허상이나 상상 속의 친구가 현실 세계로 놀러 온 건지 등 빌런의 실체를 밝혀내는 것도 영화를 더 재미있게 감상하시는 방법일 것”이라고 말했다. 

 

제임스 완 감독은 “관객들이 늘 새로운 것을 원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 기대에 맞게 이제껏 보지 못했던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악령에 빙의된 사람이나 유령이 나오는 집이 등장하는 스케어 무비 전문만이 아님을 보여주겠다”고 말해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제임스 완 감독은 첫 장편영화 ‘쏘우’로 밀실 공포의 새 장을 열었고, ‘인시디어스’로 공포에 유머를 더하며 새로운 하우스 공포의 공식을 만들었다. 이어 국내를 더불어 전 세계적으로 공포 신드롬을 일으키며 호러 역사를 다시 쓴 ‘컨저링’으로 ‘컨저링 유니버스’를 구축했다. 

 

‘분노의 질주: 더 세븐', ‘아쿠아맨’까지 장르, 규모와 상관없이 흥행 불패 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말리그넌트’의 메가폰을 잡아 장르의 귀재로서의 명성을 다시금 확인시켜 줄 것이다.

 

강렬한 서스펜스와 강력한 스릴, 전율의 미스터리가 돋보이는 놀라움을 선사할 영화 '말리그넌트'는 오는 9월 개봉한다.

 

전도연 기자 doyeon3@ihq.co.kr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