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85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넷플릭스, 올해 韓콘텐츠에 5,500억 투자‥동반성장

    [이슈]   |   2021-02-25 10:55 | hit : 259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넷플릭스가 올 한 해 한국 콘텐츠에 5,500억 원을 투자한다.

 

25일 오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에서 김민영 아시아 총괄은 "전 세계 유료 가입자는 2억 이상이다. 한국도 380만 가구가 유료 구독 중"이라며, "액션, 스릴러, 예능, 시트콤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한국 오리지널 작품을 계속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민영 아시아 총괄은 "넷플릭스는 2021년 올 한해간 약 5억 달러 한화로 약 5,500억 원 가량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하겠다. 함께 한국 콘텐츠를 만들고 국내 제작업계 전반이 함께 성장할 수 있게 하기 위한 저희의 전략이다. 초심을 잃지 않고 자만하지 않겠다. 전세계에 한국 콘텐츠를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 전 세계 모든 팬들이 한국 콘텐츠를 발견하고 즐거움을 발견할 수 있도록 돕겠다. 한국 콘텐츠가 사랑받는 미래에 동참하겠다. 앞으로 한국과 함께 나아갈 길을 투명하게 마련하기 위해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날 넷플릭스는 See What’s Next Korea 2021을 통해 넷플릭스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미래에 대한 비전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

 

3세션으로 나눠진 이날 행사에서, 세션1에서는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동남아,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총괄과 '킹덤' 김은희 작가, 그리고 '인간수업'을 제작한 스튜디오329의 윤신애 대표가 참석했다. 세션2에는 강동환 넷플릭스 영화부문 디렉터, 김태원 넷플릭스 영화부문 디렉터가 참석했으며, 세션3에는 배종병 이기오 넷플릭스 시리즈부문 디렉터와 '킹덤 : 아신전', '지옥', '오징어게임', '고요의 바다' 제작진과 배우가 참석해 넷플릭스의 미래를 이야기 했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넷플릭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