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85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우이혼' 유깻잎, "시아버지 향한 악플에 방송 출연 후회, 이혼 가볍지 않다" 심경 토로

    [이슈]   |   2021-01-22 16:45 | hit : 319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 후 악플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유튜버 유깻잎(본명 유예린)이 심경을 직접 밝혔다.


유깻잎은 21일 자신의 SNS에 "방송을 보시고 남겨주신 생각과 의견들을 모두 읽어봤다. 보내주신 모든 의견과 생각을 존중하기에 그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유깻잎은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 결정은 쉽지 않은 일이었고 큰 용기가 필요했다"며, "'이혼한 부부가 평생 남남처럼 지낼 수밖에 없을까'라는 기획 의도는 저와 가족과의 관계에 남아 있는 상처를 보듬어 줄 수 있는 방법이라고 여겨 용기를 냈다"고 출연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다만, 첫 방송 이후 시아버지에게 비난의 화살이 쏟아졌고 유깻잎은 "상처가 되는 말들을 보며, 마음이 너무 아팠고 방송 출연에 대해 많은 후회를 했다”고 전했다.

 

최근 최고기가 재결합을 간절히 원하는 모습과 함께, 시청자들의 기대와 달리 유깻잎이 단호히 거절하는 모습이 방송을 탔다. 이후 시아버지와 최고기를 향했던 악플과 화살이 유깻잎을 향했고, 제작진과 최고기까지 나서서 악플을 멈춰달라는 호소와 당부에 이른 바 있다.

 

일련의 과정 속에서 심적 고통이 컸을 당사자인 유깻잎은 "방송을 통해 재혼이라는 이야기가 오고 갔고 가볍지 않았던 우리의 이혼이 가벼워 보이는 것 같았다. 이혼이라는 단어의 무게감이 가볍게 느껴지는 것도 안된다고 생각했다"며, "그러기에 더욱 단호하게 고기님께 이야기를 했고 그 과정에서 시청자분들에게 불편을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거웠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와 함께 하나밖에 없는 딸 솔잎이를 향한 마음도 전했다. 유깻잎은 "저희는 이렇게 이혼을 하여 떨어져 지내고 있지만 매일 대화를 하며 하루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며, "가끔 솔잎이가 좋아하는 초콜릿을 함께 먹으며 ‘엄마가 미안해하지만 엄마는 언제나 너의 편이고 너의 옆에 항상 있어 이 세상 누구보다 사랑해’라고 한다"고 솔잎이를 그 누구보다 사랑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이어 그는 "저는 솔잎이에게 당당한 엄마가 되기 위해 더 열심히 살아갈 것"이라며, "댓글로 남겨주셨던 의견과 생각들을 읽어보며, 저 역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글을 마무리 했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출처=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