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857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 ‘아이’, 설 연휴 김향기와 류현경이 건네는 위로(종합)

    [영화ㆍ공연]   |   2021-01-21 12:49 | hit : 40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상처로 가득한 세상에 따뜻한 위로와 공감을 건네는 영화 '아이'가 관객들을 찾아간다.

 

21일 오전 11시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김향기, 류현경과 김현탁 감독이 참석했다.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그린 영화다.

 

보호종료아동으로 아동학과 졸업을 앞둔 대학생 ‘아영’ 역을 맡은 김향기는 "시나리오가 흥미롭다 생각했다"며, "대본 읽으면서 저와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향기는 “나와 다른 환경의 아이지만 닮은 것 같았다. 물론 아영이의 경제적 부분은 다를 수밖에 없지만, 이를 제외한 사람으로서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신과 함께’ 시리즈에 이어 ‘증인’, ‘우아한 거짓말’ 등을 통해 연기적 성장을 꾀한 김향기의 또 한 번의 연기적 성장이 기대된다. ‘아이’가 ‘증인’과 ‘우아한 거짓말’에 이은 치유 3부작이라는 말이 벌써부터 나오는 이유다.

 

연이어 대중을 ‘위로’하는 작품을 선택한 김향기는 “작품 선택의 명확한 기준은 없다”며, “그냥 제가 재밌는 걸 한다. 코믹 멜로 판타지 뭐든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향기는 “작품을 할 때는 그 순간만 생각하다보니까 연결 지점을 못 찾았는데 ‘치유 3부작’이라는 말이 굉장히 좋은 것 같다”고 대중의 평가에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향기는 “아영이는 본인이 노력을 해도 채울 수 없는, 환경에 대한 것들 등에 대한 공백이 있는 아이로, 자기 방어가 깔려있는 친구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기 때문에 안정적인 선택지 안에서 벗어나지 않으려는 강박이 있는 친구 같았다. 감정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부분에 있어서 어색한 부분이 있는 친구라는 점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배역에 대해 소개했다.

 

 

 

김현탁 감독도 “사람이 슬픔을 토해내지 않는다고 고통스럽지 않은 건 아니다. 슬픈 상황 속에서 걸어가고, 자기의 일을 담담하게 해내는 사람들이 있는데 아영이가 그런 부류의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현탁 감독은 “(김향기 배우가 연기 하는 모습은) 말하지 않더라도 침묵 하는 순간에 말하는 것들 이런 것들이 있어서 ‘내가 언제 컷을 해야 되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배우가) 힘들었을 수도 있다. 저는 (김향기의 연기를 통해서 아영의 모습을) 계속 보고 싶어서 그랬다”고 말했다.

 

이 영화의 또 다른 축은 의지할 곳이 없이 홀로 6개월의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로, 그간 영화 ‘기도하는 남자’, 드라마 ‘남편한테 김희선이 생겼어요’ 등 다채로운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실력파 배우 류현경이 연기했다.

 

이날 류현경은 “영채가 굉장히 서툴고, 인간으로서도 불완전한 상태로 삶을 살아가고 있다. 아이에겐 ‘미안해 엄마도 엄마가 처음이라’고, 영채 스스로도 ‘이번 생은 처음이란’ 말을 되뇌면서 연기했다”며, “꿋꿋하게 오늘을 살아내려고 하는 모습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혼인 류현경은 6개월 아이의 엄마 역을 해내기 위해 지인 부부인 가수 정인 조정치 부부의 도움을 받았다.

 

류현경은 “정인과 조정치 부부의 둘째가 혁이랑 같은 또래다. 6개월 때 집에 가서 육아를 도와주고 옆에서 지켜봤다”며, “평범하고 일상적인 일이 아니라 굉장히 특별하고 위대한 일이구나를 배웠다”고 전했다. 이에 사회를 맡은 박경림은 “정인과 조정치 부부가 이 영화의 일등 공신”이라고 추켜세웠다.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류현경의 노력은 김 감독의 응원과 지지를 만나 꽃을 피웠다. 류현경은 “감독님과 대본 연습과 리허설을 충분히 해서 (배우가) 가지 앉은 길의 막막함이 해소가 됐다. 감독님이 너무나 잘 봐 주셨기 때문에 감독님만 믿고 촬영 현장을 갔다”고 감독에 대한 깊은 신뢰감을 드러냈다.

 

앞서 김 감독은 류현경에 대해 ‘순간의 집중력이 현장을 장악하는 배우’라고 찬사를 보낸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촬영 현장에서 제가 생각하지 못한 것들을 해냈다. 저는 그냥 잘 봐주면 됐다. (감독으로서 배우와) 같이 호흡하게 되는 것 같다. 렉(녹화) 버튼 누르고 빨간 불이 들어오면 저는 그냥 보는 게 재밌었다“고 극찬을 쏟아냈다.

 

이날 참석하지는 않았지만 믿고 보는 배우로 떠오른 염혜란이 ‘영채’의 곁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미자’ 역으로 분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류현경은 “염혜란 언니와 연기할 때 경이로웠다. 공책에 연필을 항상 가지고 다니면서 캐릭터의 감정선을 기록하고 연기 연습에 임하는 모습을 보고 제가 이렇게 존경할 만한 작업을 하게 되다니 뭉클했다. 저도 선배님처럼 집중력을 잃지 않고 마음을 담아서 꿋꿋하게 연기를 해나가고 싶다고 다짐을 하게 됐다”고 마음을 전했다

 

무엇보다 사회적인 관심이 요구되고 있는 보호종료아동이 영화 속 주요 소재로 등장하는 것에 대해 김 감독은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김 감독은 “보호종료아동들에 대한 어떤 것들이 영화로 소비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이 친구들의 얘기를 하는 게 조심스러웠다. 이 친구들한테 가족은 어떤 것일까 그것에 많이 집중을 한 것 같다. 이들이 아니더라도 우리가 다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어 보고 싶었다. 그들의 내면에 치중하려고 했던 건 아니었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아울러 김 감독은 “결핍이 있는 두 사람이 서로를 만나 조금은 서로를 보다듬어 주고 조금은 손을 내밀어 볼 수 있는 영화”라고 연출 의도를 전했다.

 

김향기의 바람대로, 소소하지만 일상 속에서 따스함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 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설 연휴 극장가를 찾은 관객들에게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건네는 영화 '아이'는 2월 10일 개봉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