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857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설경구·이하늬·박소담·박해수·김동희·서현우, 영화 '유령' 캐스팅 완료 ‥4일 크랭크인

    [영화ㆍ공연]   |   2021-01-07 11:03 | hit : 33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해영 감독의 차기작 '유령'이 배우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에 이어 박해수, 김동희, 서현우까지 주요 배역 캐스팅을 확정하고 지난 4일 촬영을 시작했다.

 

'유령'은 1933년 경성, 항일조직의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고 외딴 호텔에 갇힌 5명의 용의자가 서로를 향한 의심과 경계를 뚫고 무사히 탈출하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액션을 그리는 영화다.

 

'독전'의 이해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총독부 내에 잠입한 항일조직의 스파이로 의심받는 5명의 용의자와 그들을 잡아야 하는 일본 경호대를 서로 다른 개성 있는 캐릭터로 그려낼 예정이다.

 

설경구는 군인 출신 일본 경찰인 무라야마 쥰지 역을 맡았다. 그는 경무국 소속이었으나 좌천되어 총독부 내 통신과 감독관으로 파견된 인물이다.

 

암호문을 기록하는 통신과 직원 박차경 역은 영화 '극한직업' '블랙머니' 등은 물론 드라마 '열혈사제'까지 스크린과 TV를 넘나들며 활약 중인 이하늬가 맡았다.

 

'기생충'으로 전 세계 관객에게 주목받은 박소담은 조선인임에도 정무총감의 직속 비서 자리에 오른 조선 총독부 실세 유리코를 연기한다.

 

드라마 'SKY 캐슬' '인간수업' '이태원 클라쓰' 등에서 선악이 함께 깃든 불안한 청춘을 연기했던 김동희가 박차경과 함께 통신과에서 일하는 젊은 직원 백호로 돌아온다.

 

통신과 암호해독 담당으로 날카로운 해독 실력을 갖췄지만 소심한 성격의 인물 천계장 역할은 '남산의 부장들' 속 전두혁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서현우가 담당한다.

 

총독부 내 스파이 '유령'을 색출하기 위한 함정수사를 지휘하는 경호대장 카이토 역은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이후 영화 '양자물리학'과 '사냥의 시간'까지 돋보이는 존재감을 보여준 박해수가 맡았다.

 

'유령'은 '택시운전사' '말모이'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등을 선보인 제작사 '더 램프'가 제작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출처=각 소속사]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