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724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영상]'제발 그 남자' 송하윤, '연하' 이준영 만나 애교 가득 "행운"

    [방송]   |   2020-11-12 10:59 | hit : 38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송하윤이 넘치는 애교로 새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의 성공을 기원했다.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암로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에브리원 새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극본 창작집단 송편/연출 오미경/제작 코너스톤픽쳐스)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오미경PD, 송하윤, 이준영, 공민정, 윤보미가 참석했다.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는 '만나선 안 될 남자'를 가려낼 청진기를 갖게 된 여자들의 절대 공감 스릴 만점 러브 코미디로, AI 참견 로맨스라는 신박한 장르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극중 연상연하 커플을 연기한 송하윤과 이준영은 제작발표회에서 '꿀 떨어지는 미소'로 서로를 응시하는 가 하면, 서로 상대 배역으로 만난 것을 "행운"이라고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준영은 송하윤과의 호흡에 대해 "저는 너무 좋았다. 이번 작품을 마치면서 첫 촬영부터 마지막 촬영까지 개인적으로 정리를 해봤는데, 상대 배우인 송하윤 선배에게 고마운 것들이 참 많더라. 사소한 것 하나 하나 신경도 많이 써줬고, 현장에서 배려를 많이 해주신 거 같다. 그래서 후배 입장에서 감사했고, 많이 배웠다. 그래서 송하윤 배우가 갖고 있는 기량을 뛰어 넘어보겠다는 생각도 하면서 '지지 말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임했다. 정말 행운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송하윤도 "준영이가 진중하고도 배려가 깊은 게 있어서, 지금까지 했던 남자 파트너 중에 제일 좋았던 거 같다. 함께 하면서 많은 부분들이 같이 쌓인다는 생각이 들어서 마지막에는 호흡이 더 좋았던 거 같고, 나중에는 모니터를 보니 처음보다 얼굴이 더 닮아 있더라"며, 이준영을 향해 "나도 행운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송하윤은 '과즙미' 넘치는 미소와 애교로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한편,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는 10일 오후 10시 40분 MBC 에브리원을 통해 첫 방송 됐으며, MBC를 통해 오는 16일 10시 40분부터 방송된다.

 

[영상 촬영·구성·편집]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송하윤 #이준영 #제발그남자만나지마요 #MBC에브리원 #윤보미 #공민정 #오미경PD #안지선기자 #데일리쨈 #쨈이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