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84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김혜수가 힐링 감성 추적극 '내가 죽던 날'을 통해 대중에게 위로를 건넨다.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내가 죽던 날'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지완 감독과 배우 김혜수, 이정은, 노정의가 참석했다.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 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다.

 

'시그널'에 이어 또 다시 '형사' 역을 맡게 된 김혜수는 "운명 같았다. 시나리오 한 장 한 장을 읽어가면서 왠지 모르겠지만 내가 꼭 해야 할 이야기 같았다. 저도 그 시기에 위로 같은 게 간절했던 것 같다"며, "이 영화를 선택했을 시기에 내 스스로도 드러나지 않는 좌절감이나 상처가 있었던 것 같다. 자연스럽게 마음이 갔다"고 이 영화를 선택한 계기를 밝혔다.

 

무엇보다 김혜수는 힘들었던 자신의 경험을 영화에 녹여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혜수는 "누구나 상처가 있다. 저 역시 아픈 구석이 있었는데 감독님과 같이 그걸 풀어가면서 실제 제가 경험했던 감정, 상황을 제안하기도 했다"면서 "그 중에 하나가 현수와 민정(김선영 분)이 얘기하는 오피스텔 장면 중에 잠을 못 자는데 자게 되면 매일 악몽을 꾼다는 대목이 있다. 실제 제가 1년 정도 꿨던 꿈이다. 결과적으로 배역과 유기적으로 잘 맞았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날 김혜수는 "남들이 모르는 상처, 고통은 본인이 원치 않지만 누구나 깊게 겪으면서 다 살아간다. 특히 요즘처럼 힘에 부치고 지치는 시기에 극장 오기가 쉽지 않겠지만 영화를 보는 분들에게 따뜻한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마음도 전했다.

 

한편, 김혜수와 이정은의 협연이 돋보이는 영화 '내가 죽던 날'은 오는 12일 개봉한다.

 

[영상 촬영·구성·편집]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김혜수 #이정은 #내가죽던날 #박지완감독 #노정의 #김혜수악몽 #김혜수경험담 #안지선기자 #데일리쨈 #쨈이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