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79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 '검객' 장혁의 대역 없는 검술 액션‥조선판 '레옹' (종합)

    [영화ㆍ공연]   |   2020-09-17 13:01 | hit : 21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장혁이 대역 없는 화려한 검술 액션으로 올 추석 관객들을 찾아간다.


17일 오전 11시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검객'(감독 최재훈)의 기자간담회에 배우 장혁, 김현수와 최재훈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리얼 추격 액션이다.


전날 언론시사회를 통해 공개된 영화에서 장혁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무술 액션 연기로 시선을 압도했다. 아무리 '액션 장인'으로 통한다는 장혁이지만 검술 액션은 쉽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장혁은 "검을 다루며 액션 합을 맞춰가고 그 안에서 감정을 표현함이 맨손 액션을 했을 때와 달랐다. 검 길이 만큼 동선에 대한 체크도 중요했고, 검이 주는 날카로움도 있어서 그와 관련한 표정 등 느낌도 신경써야 하는 부분이 있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실제로 장혁은 사전 준비 과정에서부터 무술팀과 전체적인 콘셉트를 고민하며 고난이도 검술 액션을 직접 소화했다. 


총을 든 청나라 군대와 체감 1대 100으로 맞서는 신은 이 영화의 최대 관전 포인트다. 적군을 방패로 총알을 피해가며 쉴 새 없이 검술을 휘두르는 장혁의 액션신은 그야말로 그의 피땀으로 완성됐다.


해당신에 대해 최재훈 감독은 "저희 영화의 시그니처 장면이라고 생각해 제일 공들였고 오래 촬영했다. 장혁 씨와 원신 원컷으로 가자고 약속했다. 컷을 나누면 기존 액션과 차별이 안될 것 같았다. 거리감 때문에 주먹보다 검은 세 배가 빨라야 속도감이 난다. 대신 위험부담이 있지만 흔쾌히 해보자고 해서 할 수 있었다. 그만큼 퀄리티는 괜찮게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흡족함을 드러냈다.


장혁은 극중 자신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 비투비 멤버 이민혁과 상대 악역으로 호흡을 맞춘 청나라 황족 구루타이 역의 조 타슬림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혁은 "조 타슬림은 트레이닝을 계속 했었던 친구다 보니 합이나 호흡이 굉장히 잘 맞았다"라고 완벽한 연기호흡을 자랑했다. 또 이민혁에 대해선 "액션 훈련 하러 가서 합을 만들기까지 옆에서 지켜봤다. 배우로서 캐릭터를 알아가는 과정이나 그 부분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절실 했었던 부분이 있었다"고 후배의 성실함을 높게 샀다.


최 감독 또한 "출연 배우들은 대역 없이 직접 액션 연기를 해야했는데 민혁이의 운동신경이 상상 이상이었다. 놀랄 정도로 뛰어났다. 또 대사가 별로 없어서 눈빛으로 감정 연기를 해야 했는데 장혁과의 싱크로율이 높은 눈빛 연기를 잘 표현해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극중 장혁(태율 역)의 부성애를 자극하는 딸 '태옥' 역에는 배우 김현수가 나섰다. 첫 사극 영화에 도전한 김현수는 "태옥이가 다른 사람들과 다르게 당당하다. 자기가 위험한 상황인데 불의를 보면 직진하는 캐릭터라 그런 부분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 이전에 제가 맡았던 역할과는 다른 점이라고 생각했다"고 배역을 소개했다.


이어 김현수는 액션신이 없었던 점에 아쉬워하며, "선배님들의 화려한 액션과 합이 너무 멋있었다. 기회가 된다면 저도 한 번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태옥이는 어쩔 수 없이 도움을 기다려야 하는 캐릭터인데 다음에는 자기 자신을 지킬 수 있는 강한 캐릭터를 맡아 보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영화 속에서 딸을 구하기 위해 검객의 본능을 일깨우는 장혁의 모습은 흡사 '레옹'을 닮았다. 이에 장혁 역시 "영화를 촬영하고 그러다 보니까 '레옹'의 느낌이 많이 들더라. 레옹이라는 인물이 험악하고 냉정한 킬러들의 세계에서 누구도 옆에 오지도 못하는 느낌과 비슷했다. 딸 아이를 위해서 갈 수 밖에 없고, 세상을 등진 사람의 이야기가 있으니 그런 느낌이 공통점으로 느껴졌다. 영화 보면서 사랑이 저런 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했다. 누군가의 대한 사랑 내가 지킬 수 있는 부분에 대한 힘을 내게 해줄 수 있고, 함께할 수 있는 그런 영화로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생각을 밝혔다.


한편, 장혁의 화려한 검술 액션의 향연이 펼쳐지는 영화 '검객'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오퍼스픽쳐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