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1,143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에이핑크' 김남주, 강인한 여전사로 솔로 출격 "콘셉트 장인"(종합)

    [음악]   |   2020-09-07 18:18 | hit : 29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데뷔 10년차 걸그룹 에이핑크의 김남주가 강인한 여전사로 변신하며, 솔로 가수로 출격했다. 


7일 오후 4시 30분 김남주의 첫 싱글 앨범 '버드(Bird)'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걸크러시 매력이 돋보이는 강렬한 ‘버드’의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한 김남주는 “에이핑크 활동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고, 다방면으로 개인 활동을 했지만 온전한 김남주만의 색을 보여주기에는 팀이다 보니 한계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앨범을 만들게 됐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첫 싱글앨범 ‘버드(Bird)’는 솔로 아티스트 김남주가 거침없는 날갯짓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담은 신보다.

 

‘버드(Bird)’는 동양적 요소가 적절히 가미된 트랩 장르의 곡으로, 사랑하는 모든 것과 ‘꿈’에 대해 주저하지 않고 비상하겠다는 자전적인 메시지가 담겼다. 이를 위해 김남주는 책에서 많은 영감을 밝혔다고 밝혔다.


김남주는 “‘데미안’ 책에 있는 메시지 구절에서 출발했다. ‘새는 알을 깨고 나온다’부터 모티브를 얻어서 시작했다. 새가 알에서 깨어나서 강인한 여전사가 된다. 비주얼적인 부분도 가장 짧게 머리를 잘랐다. 에이핑크 때와는 또 다른 모습인데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여자)아이들의 전소연이 프로듀싱에 나서 화제를 모았다. 김남주는 전소연에 대해 “천재 프로듀서”라고 극찬하며,“‘뮤직뱅크’ 대기실 화장실 앞 자판기에서 소연을 보고 곡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낯을 가리는 편이지만 용기를 냈다. 흔쾌히 수락을 해줘서 작업이 이뤄졌다”고 고마움과 만족감을 동시에 드러냈다.

 

에이핑크와의 차별점과 무기를 묻는 질문에 김남주는 “7살 때부터 댄스학원을 다니고 중학교 때부터 연습 생활을 하고, 10년간 에이핑크를 해왔다. 어릴 때부터 쌓아온 기본기가 에이핑크 때도 도움이 됐지만 솔로 앨범을 준비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됐다. 그런 것들을 통한 퍼포먼스가 차별점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김남주는 정은지와 오하영에 이어 그룹에서 세 번째 주자로 솔로 앨범을 발표하며 차별화를 꽤했다. 김남주는 “에이핑크 멤버 6명은 각자의 색이 뚜렷하고 각자의 개성이 너무 다르다”며 “은지 언니는 보컬리스트로서의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감성적인 음악이라고 생각하고, 하영이는 상큼 발랄한 청량함을 좋아해서 본인의 색을 담은 것 같다. 그런데 저는 강렬한 걸 좋아한다. 색이 달라서 다행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남주의 첫 솔로 앨범에는 히트 작곡가 빅싼초, 유명 안무가 리아킴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김남주는 “리아킴 선생님께서 전체적인 디렉팅을 해주셨는데, 7살 때부터 제가 다니던 댄스 학원에서 선생님이셨다. 이번 첫 솔로 앨범이다 보니 뜻깊어서 선생님께 꼭 맡겨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버드’의 포인트 안무는 에이핑크의 대표곡 ‘몰라요’의 안무를 떠올려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해 김남주는 “17살 데뷔했을 때의 안무와 솔로가수로 데뷔했을 때 김남주의 안무가 똑같아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서 하게 됐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김남주는 흰색과 검정색의 네일로 포인트를 준 손으로 ‘버드’의 포인트 안무를 선보인 뒤, “흰색이 에이핑크의 색이라면, 어두운 강렬한 블랙의 색은 솔로 가수 김남주의 모습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강렬한 메시지와 조금 더 당당한 솔로가수 김남주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번 솔로 활동을 통해 김남주는 ‘콘셉트 장인’이라는 말을 가장 듣고 싶다는 바람도 그러냈다. 김남주는 “다양한 색을 소화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생각해 ‘콘셉트 장인’이라고 팬 분들이 말을 해주셨을 때 가장 기분이 좋았다”고 솔직한 답변을 내놓았다. 

 

데뷔 10년차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덤더럼’ 활동을 손꼽은 김남주는 “오래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직도 보여드릴 수 있는 게 많다. 보여드릴 수 있는 게 많다는 희망을 보여드릴 수 있는 순간이었다”며, “10년차가 되기까지 꾸준히 활동하는 지금 이 순간도 자랑스러워해도 될 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김남주는 “가요계도 그렇고 세상이 흐름이 빨라 어떤 콘텐츠가 오랫동안 기억에 남기 힘든데, 이번에 깨달은 건 그래도 좋은 콘텐츠는 시간이 지나도 알아봐주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에이핑크도 자신감을 얻게 됐고, 그런 것들이 제가 솔로 앨범을 준비하는 데 자극제가 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남주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싱글 앨범 '버드'를 공개하고, 오후 8시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온라인 팬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