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79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박남옥상에 '69세' 임선애 감독 선정

    [영화ㆍ공연]   |   2020-08-26 16:33 | hit : 48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영화 '69세'의 임선애 감독이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박남옥상'의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26일 "한국 최초의 여성 감독 박남옥을 기리는 '박남옥상'에 임선애 감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69세'는 20대 청년에게 성폭행을 당한 뒤 사회적 편견에 맞서는 69세 효정을 통해 인간의 존엄성을 말하는 영화로 지난 20일 개봉했다.


선정위원회는 "사건의 인과관계를 파헤치는 과도한 지나침에 의존하기보다는 노인 여성이 자신의 존엄을 지키려는 시간이 오롯이 담겨 있다"며 "오랜 시간을 견디고 숙고해 온 임선애 감독의 또렷한 선택이 박남옥 감독의 선택을 떠올리게 한다"고 밝혔다.


2018년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피치&캐치'에 선정돼 제작 지원을 받은 '69세'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관객상을 받은 바 있다.


여성 이슈에 용기 있는 목소리를 낸 '올해의 보이스'에는 텔레그램 n번방 실체를 처음 밝힌 '추적단 불꽃'과 페미니스트 래퍼 슬릭(본명 김령화)이 선정됐다.


시상식은 다음 달 10일에 열리는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개막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영화제는 16일까지 총 7일간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개최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