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71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 "운명 같은 작품"

    [방송]   |   2020-09-03 11:10 | hit : 64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로 돌아오는 배우 박은빈이 '운명' 같은 작품이라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한껏 드러냈다.  

 

24일 오후 2시 SBS 새 월화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조영민 감독과 배우 박은빈, 김민재, 김성철, 박지현이 마스크를 쓴 채 참석했다.

 

29세 늦깎이 음대생인 바이올리니스트 '채송아' 역의 박은빈은 이날 어렸을 때 실제로 바이올린을 연주했던 사실을 밝히며 "예전부터 클래식 음악 관련된 드라마에 꼭 참여해보고 싶었다"고 입을 열었다.

 

박은빈은 “제가 초등학교 5학년 때 학교 특별활동 시간으로 어떤걸 할까 하다가, 바이올린이 나와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을 해서 배우게 됐다. 그러다가 제가 계속 배움을 지속할 수 없었던 환경이어서 잊고 살았으나, 마음 속엔 언제나 바이올린, 피아노와 같은 클래식음악 관련된 드라마에 꼭 참여를 해보고 싶었다. 제가 바이올린 하는 모습을 드라마에 남길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곤 했는데 이렇게 운명처럼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라는 작품이 찾아와서 보람을 느끼며 촬영하고 있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박은빈은 “제 실제 나이도 스물 아홉살이다 보니 스물 아홉살 인생을 송아와 함께 보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은빈은  “저는 송아가 보통 사람이어서 되게 좋았다. 뭔가 요즘 사람들이 느끼고 있을 만한 보편적인 감성을 지니고 있는 친구 같아 마음이 가서 현재 캐릭터에 흠뻑 이입해서 촬영하고 있다. 저는 캐릭터를 만날 때 마다 옷을 갈아입는다 라고 생각하는데 송아라는 옷은 굉장히 편한 옷인 것 같다”고 밝히며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박은빈과 김민재의 로맨스 연기 호흡에도 많은 이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날 김민재가 박은빈을 향해 “더할 나위 없이 정말 좋은 파트너”라고 치켜세우자, 박은빈 역시 “목소리부터가 클래식에 너무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고 감정 표현들도 너무나 담백하고 멋지게 해주고 있어 정말 좋은 파트너를 만났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하며 완벽 케미를 자랑했다. 

 

한편, 우리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그린 새 SBS 월화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는 오는 31일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정원일 인턴기자 bookdoc1@naver.com [사진제공=SBS]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