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9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스물아홉 음악 학도들의 사랑과 우정(종합)

    [방송]   |   2020-08-24 15:54 | hit : 34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클래식을 사랑하는 스물아홉 청춘들의 사랑과 우정을 다룬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이하 ‘브람스’) 가 방송된다.  

 

24일 오후 2시 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극본 류보리, 연출 조영민)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 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박은빈, 김민재, 김성철, 박지현과 조영민 감독이 참석했으며, 코로나 19 방역 지침에 따라 전원 마스크를 쓴 채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드라마 '브람스'는 스물아홉 경계에 선 클래식 음악 학도들의 아슬아슬 흔들리는 꿈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로, 클래식을 소재로 한 드라마라는 점에서 제작 단계에서부터 주목을 받았다. 

 

조영민 감독은 “학생과 사회인의 경계에 서 있는 스물아홉 청춘들의 짝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타인에 대한, 꿈에 대한 짝사랑도 담겨 있다. 아파하고 나와 비슷하게 짝사랑 하는 사람을 만나면서 서로 사랑하고 자기 자신을 사랑하게 되는 드라마다”고 소개했다.

 

조 감독은 “클래식이 소재일 뿐이지 가장 큰 요소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여러 분야에서 ‘나도 그런데..’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서 클래식이 주가 된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저도 클래식 잘 모른다. 이 드라마를 연출 하면서 공부하고 있다. 클래식에 관심이 있는 분들은 그 재미로 보실 수 있고, 모르시더라도 이런 좋은 음악이 있었네 하고 재미를 느끼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채송아’ 역을 맡은 박은빈은 “바이올린을 너무 사랑한 나머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음대를 입학해서 좋아하는 만큼 바이올린을 더 잘 하고 싶어하는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박은빈은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클래식하면서 가지고 있는 고유의 감성이 새로웠다. 자극적인 드라마가 많아서 더 신선하게 다가왔다. 구체적인 대사로 표현하지 않아도 말하지 않아도 느껴지는 먹먹한 감정들 때문에 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어린 시절 바이올린을 배웠다는 박은빈은 “클래식을 원래 좋아했는데, 클래식 음악 소재로 제작되는 드라마라 흥미롭고 반가웠다. 청춘들이 감성 멜로를 펼치는 게 아름다운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 작가님이 전문성을 가진 특별한 이력이 있어서 더 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실제로도 29세인 박은빈은 “이 드라마를 하면서 저의 20대를 정리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송아도 짝사랑에 취미가 있는 친구인데, 저의 20대는 어땠나 잘 보듬게 되고, 송아를 통해서 제 자신을 되돌아보게 되는 것 같다. 청춘이라면 무조건 보시는 게 좋을 것 같고, 청춘의 시기를 이미 지나신 분들도 향수를 느끼시면서 즐겁게 관람하셨으면 좋겠다”고 강력 추천했다.

 

박은빈이 말하는 ‘채송아’ 캐릭터의 매력은 ‘보통 사람’이라는 점이다. 박은빈은 “보편적인 감성을 지닌 친구 같아서 마음이 갔다. 예를 들면, 송아 같은 경우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잘하고 싶은데 타고난 재능이 부족하고, 또 그 꿈을 너무 늦게 품어서 꿈과 이상에 괴리를 깨닫고 주눅이 들어 있는 캐릭터”라며 “‘아 나도 저렇게 살고 있는데...’ 느끼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다. 송아의 평범하고 보통의 모습에 흠뻑 취해서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준영’ 역의 김민재는 “한국 최초로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1등을 한 피아니스트”라며 “항상 자기보다 남을 먼저 생각하는, 다정한 성격의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오케스트라 협연 신을 통해 남다른 피아노 실력을 예고한 김민재는 “사실 너무 너무 어려웠다. 피아노 치는 것조차 완벽하게 해내는 게 힘들었고, 협연을 한다고 하니 너무 부담이 많았다. 제가 할 수 있는 건 계속해서 연습하는 것밖에 없었다. 촬영 들어가기 전엔 점심, 저녁 빼고는 피아노 앞에 앉아 있었던 것 같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아름다운 선율이 있는 드라마 ‘브람스’에는 박은빈, 김민재 외에 김성철과 박지현 등 젊은 청춘들이 대거 출연한다.

 

‘한현호’ 역의 김성철은 “긍정적이고 굉장히 건강한 친구다. 자극이나 힘듦이나 슬픔이 왔을 때, 굉장히 잘 이겨내는 친구”라며 “극중 첼리스트를 맡았는데 어렸을 때부터 첼로를 좋아해서 영광이다. 기대해 달라”고 배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정경’ 역의 박지현 또한 “굉장히 솔직하고 본인이 하고 싶어 하는 말에 있어서 거침이 없으면서도 또 지킬 건 지킨다. 어릴 때 신동으로 각광받다가 개인적인 아픔을 겪는 인물로, ‘현호’ 등 주변 인물들과 계속해서 성장해 나가는 인물이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이들의 얽히고설킨 6각 로맨스 또한 ‘브람스’의 관전 포인트다.

 

조영민 감독은 “6각 로맨스가 현실로 펼쳐진다면 굉장히 어려운 선택이 될 것 같다. 저희 드라마를 봐주시면 어떤 선택을 하는지 나오니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며, “관전 포인트는 배우들의 캐미와 긴장감이다. 배우들의 캐미가 너무 좋다. 만나면 무엇을 하지 않아도 캐미가 좋다. 또 6각 관계가 얽혀 있어서 같이 만나는 장면에서는 긴장감이 포인트가 아닐까 싶다”고 강조했다.

 

조 감독은 “캐릭터의 감정선을 표현하는 게 어려운 드라마라 충분히 캐릭터를 잘 살려줄 수 있는 배우들로 모시려고 했다. 결과적으로는 이 배우들을 만나지 못했으면 어쩔 뻔 했냐는 생각을 했다. 올해 나에게 온 굉장히 큰 행운이 아닌가 싶다. 이 배우들을 만난 게 너무 좋다”고 배우들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류보리 작가에 대해서도 조 감독은 “글이 섬세하고 아주 디테일한 감성들을 살려서 써주셔서 너무 좋다. 작가님이 좋은 분이라고 생각한다. 인간에 대한 애정이 있어야 하는데 다양한 사람들에 대한 애정이 많은 분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캐릭터에 애정을 담을 수 있게 만들어주신다”라고 찬사를 보냈다.

 

‘올해 가장 큰 행운’ 이라는 조 감독의 발언에 출연진 모두 “좋은 감독을 만난 게 올해 가장 큰 행운”이라며 “또래들과 함께 매일 호흡할 수 있는 촬영장에 가는 게 즐겁다”고 입을 모았다.

 



김성철은 “또래 친구들이 너무 좋아서 같이 작업 해보고 싶었다. 대본을 봤을 때 된장찌개 같은 슬로우 푸드 같은 느낌을 받아서 ‘아! 어쩌면 지금 많은 분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키지 않을까’ 생각했다. 첼리스트를 좋아하고 클래식을 동경해 왔지만, 듣기만 했지 연주자로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까 싶었는데 좋은 기회라 택하게 됐다”고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한껏 표현했다.

 

박은빈은 “서정적인 드라마가 보고 싶다면 저희 드라마를 보시면, 취향 저격일 것 같다. 각 인물들이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보시면 좋을 것 같다. 보시는 분들도 온유하고 평온한 기운이 깃들길 바란다”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김민재 또한 “클래식적인 요소, 앙상블 요소도 많이 나온다. 클래식과 로맨스를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고, 김성철은 “저희 드라마가 새로운 장면을 보여드리거나 충격적인 장면은 없다. 보시면서 같이 발맞춰 나아가는, 캐릭터들이 가는 길이 명확하고 섬세해서 잘 와 닿을 것 같다”고 강력 추천했다.

 

아울러 “마스크를 쓰고 인터뷰를 해보는 것도 처음”이라는 김성철은 “하루 빨리 건강해지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코로나 19로 힘든 시기에 있는 시청자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31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SBS]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