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773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일본 영화 '신문기자'와 '블루 아워'로 각각 일본 아카데미와 다카사키 영화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휩쓴 배우 심은경이 수상 소감을 직접 밝혔다.


20일 오후 3시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블루 아워'(감독·각본: 하코타 유코, 수입·배급: 오드) 언론시사회와 일본 생중계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코로나 19 여파로 일본에 머물고 있는 배우 심은경과 하코타 유코 감독은 이날 화상 라이브로 함께 했다. 


일본 내 유수 영화제의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연이어 수상한 이후 처음으로 국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심은경은 "너무 쑥스럽다. 부끄러워서 소감을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며 “저도 상상하지 못한 결과고 너무 감사한 일이 주어져서 앞으로 더 겸허하게 배우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여기서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도 주어진 일을 잘 해나가고 싶다.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 저도 상을 받은 게 실감이 여전히 잘 안 되지만 배우로서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 '블루 아워'는 완벽하게 지친 CF 감독 '스나다'(카호)가 돌아가고 싶지 않았던 고향으로 자유로운 친구 '기요우라'(심은경)와 여행을 떠나며 시작되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바닷마을 다이어리'로 연기파 배우로 거듭난 일본의 대세 배우 카호가 심은경과 함께 주연을 맡아 일본 다카사키 영화제 최우수 여우주연상 공동 수상했다.


영화 제목을 '블루 아워'로 한 이유에 대해 하코타 유코 감독은 "'블루 아워(blue hour)'라는 단어의 뜻 자체가 하루의 끝과 시작에 찾아오는 새파란 하늘의 끝을 의미한다"며, "여러분들도 이런 경험이 있지 않을까? 잠을 많이 자서 저녁에 일어난다거나 평소보다 일찍 일어나서 과연 내가 어디에 있는지 헷갈리는 순간이 있다. 스나다에게 블루아워 타이밍이 찾아왔을 때 그녀가 멈추지 않고, 내달리기를 원했다"고 밝혔다.


'기요우라' 역의 심은경은 "기요우라는 굉장히 밝은 캐릭터로, 어디로 튈 지 모르는 매력적인 캐릭터"라며 "디즈니 애니메이션에서 많이 나올 법한 독특한 매력적인 캐릭터라 한 번 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심은경은 "저는 이 영화를 하나의 ‘어른들을 위한 우화’라고 생각했다. 언제부터인가 내가 어른이 되어 있는데 어른이 됐을 때 누구나 느끼는 또 다른 성장통이 있다고 생각을 한다. 그런 부분들을 따스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는 그런 작품이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성공적인 일본 진출을 이뤄낸 심은경은 "제가 고등학교 때 미국에서 유학을 했는데, 그때와 같은 맥락이지 않을까 싶다. 일본 영화와 문화도 굉장히 좋아했고 한국 뿐만 아니라 다양한 나라에서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 그 중 일본이 있었다. 일본 영화를 많이 좋아하는데 한국 영화와 다른 색깔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 색을 나에게 입혀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심은경은 향후에도 한일 양국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하코타 유코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영화 ‘블루 아워’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심은경 #日여우주연상 #심은경수상소감 #심은경일본 #심은경일본진출성공 #인간트로피 #황금색의상  #신문기자 #블루아워 #Bluehour #하코타유코감독 #카호 #오드 #AUD #シム・ウンギョン #ShimEunKyung #데일리쨈 #쨈이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