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722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K현장]'트레인' 경수진, "윤시윤은 최고 파트너, 평생 같이 지내고 싶을 정도"

    [방송]   |   2020-07-06 11:59 | hit : 69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경수진이 상대배역인 윤시윤을 최고의 파트너로 손꼽았다.


6일 오전 11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드라마 '트레인'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류승진 감독과 배우 윤시윤, 경수진이 참석했다.


이날 윤시윤과 경수진은 서로에 대한 배려와 강한 신뢰감을 드러내며, 최강 연기 호흡을 예고했다.


서로의 첫 인상과 연기 호흡을 묻는 질문에 경수진은 "윤시윤은 제가 지금껏 만났던 파트너 중 제일"이라며 "배우로서 임하는 자세도 진지하고 멋있지만, 한편으로 사람 윤시윤도 평생 같이 지내고 싶을 정도로 좋은 사람인 것 같다"고 극찬을 쏟아냈다.


이어 경수진은 "연기하면서 계속 드는 생각은 다른 작품으로 만나도 재밌게 촬영하고 배우로 진지하게 임할 수 있겠다 싶었다"고 무한 신뢰감을 보였다.


윤시윤도 "경수진은 현장에서도 저에 대한 신뢰를 주기 때문에 제가 열심히 하게 만드는, 고래를 춤추게 만드는 원동력이 있다"며 "경수진의 캐스팅 얘기를 들었을때 주변에서 다량의 시샘을 받았다"고 화답했다.


이어 윤시윤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경수진이라는 배우가 가진 외면으로서의 예쁨이 있는데 실물도 예쁘다고 생각했다. 정말 호감형이 했는데, 지내면서 느끼는 게 오히려 의외로 본인이 그런 사람인 줄 모른다. 외적인 부분에서 그렇게 예쁘고 튀는 사람이고 돋보이는 사람인 줄 본인이 모르다 보니 경수진 씨는 내면의 삶을 신경 쓰고 살더라. 그래서 '나 혼자 산다' 같은 예능에 나왔을 때도 만들어진 게 아니라 자연스럽고 특이한 모습들이 나오는 거다. 자칫 외적인 아름다움에 취해서만 살 수도 있는데 그게 본인에게 제일 중요한 이슈가 아닌 거다. 자기만의 삶을 재미있게 사는 것 같다"고 호감을 드러냈다. 


'트레인'은 살인 사건이 있던 밤, 순간의 선택으로 갈라진 두 개의 세계에서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연쇄 살인에 개입하는 형사의 이야기를 평행세계 미스터리로 풀어낸 드라마다.


윤시윤이 속죄의 삶을 선택한 경찰 서도원 역을, 경수진이 사랑으로 삶을 이겨낸 검사 한서경 역을 맡아 호흡한다. '트레인'은 오는 11일 밤 10시 30분에 첫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OCN]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