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81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살아있다’ 유아인, “코로나 19 시국에 개봉, 공감대 있다”

    [영화ㆍ공연]   |   2020-06-16 09:57 | hit : 47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유아인이 코로나19 시국에 영화 ‘#살아있다’가 개봉하는 것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살아있다'(조일형 감독)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영화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정체불명의 존재들의 침입을 피해 홀로 생존 싸움을 벌이는 준우 역은 유아인이, 다른 공간에서 철저하게 생존 전략을 짜는 또 다른 생존자 유빈 역은 박신혜가 연기했다.

 

유아인은 "코로나 시대를 살고 있는 배우로서, 많은 분들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특히 영화인들도 많이 힘들다. (취재진 전원이 마스크를 쓴) 독특한 진풍경이 펼쳐진 것 조차 색다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영화가 생존, 고립에 대한 이야기이며 다른 사람과의 만남, 탈출, 이런 것들이 뒤섞인 영화라 이 시국과 맞물리는 부분이 있다. 공교롭게도 이 영화가 많은 분들의 공감을 가져갈 수 있는 지점이 생기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또한 "영화가 만들어지고 관객에 보여지고 하는 본질적인 것 외에 사회적으로 갖게 되는 운명 같은 성질이 있다. 그게 한편으로 흥미롭고 한편으로 안타깝다"면서 "모두가 힘든 시간을 보내는 지금, 극장에서 그나마 답답함을 해소하고, 시원함을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특히 극중 생과 사를 오가는 연기를 펼친 유아인은 "배우로서 작품을 통해 다양한 이야기를 할 수 있었다. 누구라도 현실 속에서 생존을 위해 투쟁하고 삶을 위해 열을 내고, 기필코 살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그 느낌을 표현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기쁨이고 의미 있었다"고 전했다.
 

박신혜 또한 "이 시대에 지쳐있으시고 힘들어 하시는 많은 분들에게 준우와 유빈이 가졌던 희망처럼 시원하게 보시고, 돌아가시면서 작은 희망을 같이 느껴주셨으면 하는 작은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살아있다'는 오는 24일 개봉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