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757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이준혁X이주영, 영화 ‘야구소녀’로 첫 호흡‥ 특급 케미 예고

    [영화ㆍ공연]   |   2020-06-08 18:07 | hit : 32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영화 ‘야구소녀’로 만난 배우 이준혁과 이주영이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야구소녀'(감독 최윤태, 제작 한국영화아카데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이주영과 이준혁, 최윤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연기 호흡을 묻는 질문에 이주영은 "'야구소녀'로 준혁 선배님을 처음으로 만났는데, 촬영 들어가기 전에 훈련을 한 달 정도 해서 친해질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엄청 낯을 가리셔서 야구장에서 각자 훈련만 받았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어 이주영은 "그런데 막상 촬영장에 가니까 현장에서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줬다. ‘주수인’의 서사로 진행된다는 것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는데, 이준혁 선배뿐만 아니라 염혜란 선배, 송영규 선배, 곽동연, 주해은 등 모든 배우가 큰 예산으로 찍을 수 있는 영화도 아니어서 합심해서 찍었다. 정말 많은 힘을 얻었고 지금도 그렇다“고 촬영 당시 현장 분위기도 전했다.

 

이에 이준혁은 "이주영은 당찬 에너지를 가지고 있는 '주수인'과 닮았다. 닮고 싶을 정도로 강하고 욕망하는 걸 잘 발산한다. 당찬 에너지가 안 좋은 이미지가 아니라, '주수인'과 닮아서 현장에서 위화감이 없었다"며 "이주영이 본인의 일을 잘해나가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주수인과 닮았다'라고 느꼈다. 후배라기 보다 좋은 동료로서 함께했다"고 특급 케미를 예고했다.

 

'야구소녀'는 고교 야구팀의 유일한 여자이자 시속 130km 강속구로 '천재 야구소녀'라는 별명을 지닌 ‘주수인’이 졸업을 앞두고 프로를 향한 도전과 현실의 벽을 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여성 성장 드라마로, 이주영은 ‘주수인’ 역을, 이준혁은 고교 야구부 코치 ‘최진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개봉은 오는 18일.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