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757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황정민X이정재, '신세계' 이후 재회 "식상함 NO"

    [영화ㆍ공연]   |   2020-06-05 11:39 | hit : 25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황정민과 이정재가 ‘신세계 이후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5일 오전 11시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감독 홍원찬)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이 자리에는 홍원찬 감독과 배우 황정민과 이정재가 참석했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영화 ‘신세계’에서 이미 한 차례 호흡을 맞춘 배우 황정민과 이정재의 만남으로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이날 황정민은 “제일 컸던 게 정재랑 같이 할 수 있다라는 것이었다”며 “‘신세계’ 때 너무 좋았었고 다음에 어떤 영화인지 모르겠지만 더 좋아질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가지고 있었다. 정재랑 같이 한다고 했을 때 너무 좋았다”고 이정재와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황정민은 “또 하나는 보기 드물게 이 대본이 첫 장을 넘기면 끝장이 된다. 그만큼 집중도가 있다”며 “"그래서 오랜만에 '이게 뭐지?'했다”고 ‘시간순삭’ 영화 임을 강조했다.

 

이정재 역시 “당연히 정민이 형 때문에 (이 작품을) 했다고 봐야 한다. 저보다 먼저 한다고 하셨고, 형 역할이 뭔지 제 역할이 뭔지 되게 궁금했다”며 “첫 장을 열었는데 마지막까지 후루룩 보게 됐다. ‘신세계’ 때 와는 많이 다르니까 둘이 같이 한다고 해서 식상한 느낌은 안 들 것 같았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다시 만난 소감을 다섯 글자로 표현해 달라는 MC 박경림의 요청에 황정민은 “우리 아들이 제일 좋아하는 인사인데 ‘어이 브라더, 이게 뭔일이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이정재는 “너무 좋았다”며 “한 마디로 표현하기 어렵고, 좋다고 표현하는 것만으로 부족하다”고 거듭 완벽 호흡을 예고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영화로, '처절한 암살자 대 무자비한 추격자' 두 인물의 추격구도가 최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홍원찬 감독은 “원죄를 가지고 있는 인물이 다른 인물을 구하면서 본인도 구원을 받는 내용이다. 주기도문의 마지막 구절에서 착안해서 제목을 짓게 됐다”고 영화 제작 의도를 밝혔다.

 

한편, 하드 보일드 추격 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오는 7월 개봉 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 제공]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