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79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연상호의 '반도','부산행' 이어 4년 만에 칸 영화제 재입성 '공식 초청'

    [영화ㆍ공연]   |   2020-06-04 10:36 | hit : 40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연상호 감독의 신작 '반도'가 2020 칸 국제 영화제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됐다.


3일 오후 6시(현지시간) 2020 칸 국제 영화제 집행위원회가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UGC 노르망디 극장에서 '반도'(제공·배급: NEW, 제작: 영화사레드피터)의 초청을 공식 발표했다.


'부산행' 이후 4년 만에 칸에 재입성하게 된 연상호 감독은 "'부산행'에 이어 다시 한 번 칸 국제 영화제에서 '반도'를 초청작으로 선정해준 것이 무척 기쁘다. '반도'의 장르적 재미와 시의성에 대해 공감해준 것에 대해 깊은 감사를 보낸다"며, "세계 최고의 영화 축제에서 '반도'를 처음 소개한다는 벅찬 기대는 현재의 상황에서 불가능하겠지만 어서 전 세계 영화계가 조속히 정상화되어 언젠가 또 한번 그 떨리는 감격의 축제에 참석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이날 공식 초청작을 발표한 티에리 프레모 칸 국제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연상호 감독을 "박찬욱, 봉준호 감독을 잇는 한국을 대표하는 감독"이라고 소개하며 "'반도'는 '부산행'의 훌륭한 시퀄"이라고 평했다.


박찬욱, 봉준호, 이창동 등 칸이 사랑하는 한국 영화감독의 계보를 연상호 감독이 이어가고 있다. 연상호 감독은 국내에서 3회 이상 칸의 초청을 받은 일곱 번째 감독으로 애니메이션과 실사영화 모두 초청을 받은 유일한 감독이다.


특히 '부산행'과 '반도'처럼 하나의 세계관을 지닌 작품들이 칸 국제 영화제의 초청을 연달아 받은 사례는 국내에서 연상호 감독이 처음이다. '반도'가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한 최초의 '포스트 아포칼립스' 액션 블록버스터라는 점 역시 의미를 더한다.
 

연상호 감독은 '돼지의 왕'으로 한국 장편 애니메이션 최초로 칸 국제 영화제에 초청되며 큰 주목을 받은 이후 2016년 '부산행'으로 제69회 칸 국제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된 바 있다. 당시 티에리 프레모 집행위원장으로부터 “역대 최고의 미드나잇 스크리닝”이라는 극찬을 받으며 기립 박수를 받았다.


칸 국제 영화제는 베를린 베니스 국제 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손꼽히며 매년 프랑스 칸에서 개최된다. 하지만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 19)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를 진행하지 않게 되었고, 공식 채널(Canal +)을 통해 ‘Cannes Official Selection 2020’ 명칭의 초청작 리스트를 공개했다.


한편, 강동원·이정현 주연의 '반도'는 오는 7월 국내외 주요 국가들에서 동시기 개봉 예정이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NEW]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