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80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침입자’ 송지효, 17년 만의 스릴러 재도전 “더 잘하고 싶었다”

    [영화ㆍ공연]   |   2020-05-27 19:28 | hit : 75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송지효가 영화 '침입자'로 ‘여고괴담3’이후 17년 만에 스릴러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27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손원평 감독과 배우 송지효, 김무열이 참석했다.

 

영화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 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여고괴담3' 이후 17년 만에 스릴러 연기에 나선 송지효는 “17년이란 시간, 듣고 보니 그렇게 흘렀다. ‘여고괴담3’ 도 그렇고 ‘썸’도 저에게는 스릴러 장르였다. 그때는 주도적인 인물인 적도 있고 주도를 당하는 인물인 적도 있었지만 그때 스릴러와 17년 후인 지금 제게 다가오는 스릴러는 느낌적으로 다르다. 그때보다 캐릭터에 무게감과 생명력을 더 불어넣고 싶었다. 영화를 보고나니 더 잘하고 싶었다는 생각이 든다.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밝혔다.

 

송지효는 극중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미스터리한 인물 ‘유진’으로 분해 기존의 밝은 이미지에서 벗어난 파격적인 연기 변신로 서늘함을 안겼다. 송지효는 “전에 항상 밝은 이미지의 캐릭터를 많이 했었다. 그래서 ‘유진’의 극강의 어두움에 매력을 느꼈다. 시나리오 자체를 재미있게 봐서 너무 잘하고 싶은 생각밖에 없었다. 저의 어둡고 진지한 모습을 감독님께서 잘 봐주셔서 그런 부분을 끌어내려고 노력하고 부각시키려고 감독님과 무열 씨와 얘기도 많이 하고 생각도 많이 했다”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이날 송지효는 자신의 연기에 대해 여러 차례 아쉬움을 토로한 반면 김무열의 연기에 대해서는 극찬했다. 송지효는 “욕심 났던 시나리오고 캐릭터였다. 영화를 보고 나니, 많이 후회가 된다”며, “저보다는 무열 씨 연기가 멋있었다. 제가 조금 더 잘 했으면 대립각이 되지 않았을까. 아쉬운 부분이 보였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상업 영화 개봉이 잇따라 연기된 가운데 ‘침입자’가 6월 개봉을 택하면서, 흥행 성적에도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송지효는 “많이 좋아졌다가 나빠졌다가 그래프를 타고 있는 것 같다. 대중문화가 많이 침체 돼 있는 것 같다. 많은 분들이 기분이 다운 돼 있을 때 저희 영화가 볼거리 재밋거리가 될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 저 역시 오랜만에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느낌이 들었다. 안전이 최우선이지만 저와 같은 마음으로 오랜만에 영화관에 와서 영화를 보고 기분이 좋아지고 삶의 활력이 생기길 바란다. 코로나19도 그렇고 환경적으로 좋아졌으면 좋겠다”고 관객들을 향한 메시지도 남겼다.

 

손원평 감독이 쓴 베스트셀러 소설 ‘아몬드’를 영화화한 영화 ‘침입자’는 오는 6월 4일 개봉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