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34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꼰대인턴’ 김응수가 박해진 보고 신의 존재 인정한 사연은?

    [방송]   |   2020-05-20 15:38 | hit : 310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드라마 ‘꼰대인턴’으로 만난 배우 박해진과 김응수가 서로를 향한 무한 애정으로, 최강 연기 호흡을 예고했다.

 

20일 오후 2시 MBC 새 수목 드라마 ‘꼰대인턴’ 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바이러스 19 확산 여파로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남성우 감독과 배우 박해진, 김응수, 한지은, 박기웅, 박아인이 참석했다. 

 

‘꼰대인턴’은 사회 초년병 시절 최악의 꼰대부장을 만나 혹독한 시간을 보낸 한 남자(박해진)가 경쟁사 마케팅부장으로 초고속 승진하며 승승장구 하던 중 과거의 꼰대부장을 시니어인턴(김응수)으로 맞이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유쾌한 상황을 그린 코믹 오피스극이다. 

 

박해진은 ‘꼰대 부장’을 다시 만나게 되는 마케팅 부장 ‘가열찬’ 역을 맡아 데뷔 이래 첫 코믹 연기를 선보인다. 박해진은 “정통 코미디는 아니다. 코미디적 요소를 가지고 가는 거라 어떻게 하면 과하지 않게 극중에 녹이면서 돋보일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 ‘가열찬’을 연기하면서 제가 속에 담아 놓고 보여주지 못했던 모습들, 손짓들을 과감하게 해보고 있다”고 밝혔다.

 

‘꼰대’와 ‘인턴’으로 뒤바뀐 상황에 직면하게 되는 박해진과 김응수, 두 배우의 연기 호흡이 최대 관전포인트다. 박해진은 “(김응수) 선배님과 꼭 같이 연기를 해보고 싶었고, 유쾌한 작품이라 해보고 싶었다. 현장이 항상 밝을 수 없는데 우리 현장은 정말 좋다. 천사 같은 사람들이 모여서 하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김응수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박해진은 “이 정도 호흡이면 부부 연기를 해도 할 수 있을 것 같다. 선배님께서 전혀 꼰대 같지 않으셔서 저희랑 허물없이 현장에서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응수는 “박해진과 처음 연기하는데 딱 두 가지를 깨달았다. 박해진 얼굴을 바라보면서 신의 존재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어떻게 이렇게 완벽하게 만들 수 있나, 동시에 신에게 불만도 가질 수밖에 없었다. 나는 뭐냐 그럼”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뒤바뀐 갑을 체인지가 기대되는 가운데, 김응수는 ”박해진이 어쩜 저렇게 꼰대 연기를 잘하나 했다. 목포 일주일 촬영 가서 죽는 줄 알았다. 잔소리가 많다”고 폭로성 칭찬을 건넸고, 박해진은 “대본에 충실했다”며 “저는 결코 그렇지 않다”고 응대하는 등 제작발표회에서까지 티격태격 케미로 최강 호흡을 기대케 했다. .

 



‘꼰대인턴’은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꼰대’와 ‘요즘 것들’이 서로를 이해해 나가는 과정을 통해 마침내 어른으로 성장하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남성우 감독은 “5년 전 부장과 인턴이었다가 5년 뒤 전세와 상황이 뒤바뀌면서 펼쳐지는 코미디극”이라며 “어려운 상황이 많은데 계속 웃으면서 보시다가 드라마가 끝나고 난 뒤 광고를 볼 때쯤 곱씹어서 생각해 볼 수 있는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남 감독은 “이 시대의 꼰대라 하면, 사전적 의미랑 비슷하게 본인의 생각을 남에게 강요하는 게 대표적인 성향인 것 같다. 상대방의 개인적인 가치나 생각을 무시하는데, 요즘은 꼰대라는 의미가 광범위하게 생각하는 것 같아서 저희 드라마의 방향성도 ‘좋은 꼰대가 되자’이다”라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한편, MBC 새 수목 드라마 ‘꼰대인턴’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MBC]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