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1,038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빅히트, 최고 경영진 개편‥방시혁 의장 책임경영 강화

    [음악]   |   2020-05-11 10:53 | hit : 25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최고 경영진 개편을 통해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한다.


11일 빅히트는 "지난 달 20일 주주총회를 통해 빅히트의 이사회 의장(이하 의장) 및 단독 대표이사로 방시혁 대표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빅히트에 따르면, 윤석준 Global CEO (CEO, Global & Business)와 박지원 HQ CEO (CEO, HQ & Management)를 선임했다.


방시혁 의장은 핵심 사업 및 중요 사안에 대한 신속한 대응 및 의사 결정을 앞장서 이끌며, 프로듀서로서 빅히트 멀티 레이블의 음악 제작 및 크리에이티브 부분을 책임지고 리드한다.

 
윤석준 Global CEO는 그동안 빅히트의 사업부문을 이끌어 왔으며, 향후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과 확대를 책임진다. 공연과 IP(지식재산권), 플랫폼 사업 등 기존 업무 영역을 북미와 일본을 중심으로 글로벌 규모로 확장시키면서 빅히트의 성장을 주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빅히트는 최근 미국 서부에 빅히트 아메리카를 설립했다. 윤 Global CEO는 미국 법인을 기반으로 현지의 톱 클래스 기업과의 파트너십 및 적극적인 현지화 전략을 바탕으로 글로벌 사업을 펼쳐나가게 된다. 

 

이번 최고 경영진 개편과 함께 신임 박지원 HQ CEO가 부임한다. 박지원 HQ CEO는 국내 조직을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기업 운영을 위한 체계적 경영을 책임지며, 내실을 강화하고 조직을 혁신하게 된다. 글로벌 기업 넥슨에서 오랜 기간 전문 경영인으로 활약해 온 인물로, 그간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빅히트의 기업 고도화와 조직 안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빅히트는 “이번 최고 경영진 개편을 통해 그동안 추구해 온 ‘엔터테인먼트 산업 혁신’을 위한 체계적인 준비 과정을 마쳤다”며 “새로운 리더십 아래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경영 구조를 바탕으로, 빅히트의 성공 공식을 글로벌 시장에 적용해 나감으로써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혁신하고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 이사회 의장 및 대표이사
     △ 방시혁 (Chairman & CEO)

◆ CEO 
     △ 윤석준 (CEO, Global & Business)
          - 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전략기획이사, 사업기획실장, 사업본부장, CBO(사업총괄), 사업부문 대표         
     △ 박지원 (CEO, HQ & Management)
          - 전 넥슨 코리아 CEO, 넥슨 저팬 Global COO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