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65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2막 연 '부부의 세계' 김희애X박해준,'사이다 전개' 12회 기대 UP

    [방송]   |   2020-04-24 16:30 | hit : 102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화제의 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사이다 전개'로 더 흥미 진진한 2막을 예고했다. 

 
24일 오후 2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기자간담회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개그우먼 박지선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희애, 박해준이 참석했다.
 

'신드롬급' 인기에 대해 김희애는 "여러 가지가 저희도 모르게 완벽하게 맞아떨어졌던 게 아닐까"라며 "배우 한사람, 한사람 보면 '부부의 세계'가 복이 많았다. 촬영하는 날 보면 방송 전부터 다들 행복해했다. 촬영 끝나고 돌아가는 게 서운해서 '더 찍고 가면 안 되나' 이랬던 게 좋은 결과로 나타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불륜남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 박해준은 "많은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 어쨌든 감사하다"는 말로 첫 인사를 대신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박해준은 "많이들 좋아해주고 여기저기서 축하 전화도 오는데 도대체 뭘 축하해주는지 욕을 많이 먹어서? '한 대 쥐어박고 싶다'는 말을 해주는데 그럴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받게 될 줄은 몰랐다. 감사하고 고맙다"고 인기를 실감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문제적 인생 캐릭터를 만나게 된 박해준은 "많이 흔들릴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첫방 나오고 부터 댓글들을 안 봤다"고 고백하는가 하면, MC 박지선의 요청에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등 명대사도 즉석 연기로  선보여 팬들의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번 작품은 다소 수위 높은 19금 베드신 장면으로도 극 초반 큰 화제를 모았다. 화제가 된 김영민과의 베드신에 대해 김희애는 "주도권을 잡고 싶어하는 지선우의 캐릭터가 중심이 되다보니 그런 캐릭터가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난투극 신에서 대역 없는 연기 투혼을 펼친 김희애는 "옆에서 도와주시고 짜주신 분들이 계셔서 안전하게 촬영했다. 무서운 것도 있는 반면에 굉장히 신도 나고 재밌기도 하고 그런 감정을 몰아가기에는 그런 액션이 도움이 돼 나쁘지 않았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그간 '부부의 세계'는 김희애(지선우 역)와 박해준(이태오 역)의 배신과 이혼으로 채워졌으며, 접근금지명령 기간이었던 2년 뒤 박해준이 한소희(여다경 역)과 고산으로 화려하게 컴백하면서 또 다시 극적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방송 전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6회를 최고의 회로 손꼽았던 김희애는 앞으로 전개될 폭풍 전개를 예고하며, 12회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김희애는 "각자의 베스트신이 있겠지만 저한테는 6회 엔딩과 아이를 데리고 소양강에서 몹쓸 엄마처럼 행동하는 신, (연기하면서) 가슴이 너무 아팠다"며 "12회에서 스토리가 휘몰아치며서 큰 절정이랄까 위기를 맞게 된다, '이 신을 어떻게 찍나' 했는데 모든 걸 맡겨보자고 했다. 상대 배우, 모든 스태프들이 혼연일체가 돼 무사히 잘 찍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2막 스토리의 핵심키를 쥐고 있는 인물에 대해 박해준은 "저희 2명을 빼고 아무래도 준영인 것 같다"며 "갈등하고 흔들리게 하는 부분이 아닐까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장르적 요소와 19세 시청 등급으로 인해 온 가족이 보는 드라마는 아니라고 생각을 했다는 김희애는 "이렇게 남녀노소 좋아하실 거라고는 기대를 못했다. 예상치 못한 큰 사랑을 주셔서 방송이 나가는 2주 동안 믿어지지 않았다. 너무 놀랍고 최선을 다해서 이런 선물을 주신 게 아닐까 너무 큰 힘이 된다"고 다시금 폭발적 인기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에 김희애는 "'부부의 세계'는 뜻하지 않은 기적 같은 선물"이라며 "앞으로 '사이다'가 많다. 힐링되는, 인생을 생각해 보는 그런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스토리로,  20% 대의 시청률을 돌파했으며, 4주 연속 TV화제성과 TV검색 1위를 차지했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매주 금,토 오후 11시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JTBC]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