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2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최강희X유인영X김지영, 사이다 액션 코미디 보여줄 ‘굿캐스팅’

    [방송]   |   2020-04-22 15:52 | hit : 22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최강희와 유인영, 김지영이 사이다 액션 코미디로 안방극장에 힐링을 선사한다.

 

22일 오후 2시 SBS 새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제작발표회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여파로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이 자리에는 최영훈 감독과 배우 최강희, 이상엽, 유인영, 이준영, 김지영, 이종혁이 참석했다.

 

‘굿 캐스팅’은 현장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 국정원 요원들이 우연히 현장으로 차출되며 벌어지는 액션 코미디 드라마로, ‘언니는 살아있다’,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상류사회’ 등을 연출한 최영훈 감독이 연출에 나선다. 

 

최영훈 감독은 “유쾌한 웃음과 상쾌한 로맨스 통쾌한 액션이 있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최 감독에 따르면, 이 드라마의 원래 제목은 ‘미스캐스팅’이었다. 최 감독은 “미스 캐스팅 된 사람들이 모여서 오합지졸을 보여준다는 취지였다”며 “이 배우들을 다 모아놓고 일을 해보니 ‘미스 캐스팅’이라고 하면 미안할 것 같아서 ‘굿캐스팅’으로 바꿨다. 결과적으로 너무 좋은 합을 보여줬다”고 출연진에 대한 깊은 신뢰감을 드러냈다.

 

‘추리의 여왕 시즌2’ 이후 2년 만에 컴백하는 최강희는 능력치는 높으나 그에 못지않은 ‘똘끼’를 장착해 국정원 내 문제아로 불리는 ‘백찬미’ 역을 맡았다.

 

최강희는 “민첩한 두뇌를 가지고 있고 싸움도 잘하는데, 욱하는 성격을 가지고 있다”며 “나와 다른 역할을 하면서 희열도 느꼈다. 최대한 집중해서 연기하려고 했다”고 배역을 소개했다.

 

최강희는 “시대에 맞게 힘 센 사람들이 일을 해결 하는 게 아니라, 여자들이 통쾌하게 싸워주고 이겨주고 같이 울어주니 보시는 분들이 대리만족 하고 응원해 주실 것 같다”고 흥행을 기대했다. 

 

유인영은 뇌섹미와 허당미를 동시에 갖춘 화이트 요원 ‘임예은’을 연기한다. 유인영은 그는 “요원들 중에 브레인으로, 어리바리 하지만 사랑스럽고 귀여운 역할로, 화이트 요원에서 블랙 요원이 된다”면서 “지금까지 해왔던 역할은 화나 슬픔이 많았는데, 대본을 보는데 너무 따뜻하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한때는 잘나가는 블랙 요원이었지만 현재는 18년차 주부가 된 ‘황미순’ 역은 베테랑 연기자 김지영이 연기한다. 김지영은 “일과 가정을 병행하는 여자의 고충을 잘 표현한 캐릭터”라며, “국정원에서 일하면서도 아이의 교육, 사회생활 등에 대한 문제도 겪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김지영은 “힘든 시기를 웃으면서 잘 이겨낼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한국판 미녀 삼총사’로 기대를 모으는 최강희, 유인영, 김지영 이들 3인방의 액션 연기 호흡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한 달 전부터 액션 연기를 배웠다는 최강희는 “액션이 너무 재밌다”며 자신을 ‘액션 꿈나무’로 불러달라고 요청할 정도로 열의가 넘쳤다.

 

이들 외에 이상엽과 이준영, 이종혁 '남자 배우 3인방' 또한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종혁은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여자 요원들의 액션이 관전 포인트”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여성 국정원 요원이 된 최강희, 유인영, 김지영의 ‘워맨스’가 기대되는 드라마 ‘굿캐스팅’은 27일 오후 9시 40분 SBS에서 첫 방송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SBS]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