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2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본 어게인' 진세연, 모델 출신 이수혁·장기용과 연기호흡 "셀렌다"

    [방송]   |   2020-04-20 15:20 | hit : 28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본 어게인'의 여주인공 진세연이 모델 출신 배우 이수혁과 장기용과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후 2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진형욱 감독을 비롯해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이 참석했다.


진세연은 극 중 1980년대 헌책방 '오래된 미래'의 주인인 '정하은'을, 현세에선 뼈 고고학 강사인 '정사빈'을 연기하며 1인 2역에 도전한다.


무엇보다 진세연은 모델 출신의 두 남자 배우 이수혁과 장기용 사이에서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멜로 연기를 펼칠 예정이어서 세 사람의 연기 호흡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이에 진세연은 "함께 서 있기만 해도 설렌다"며 "요즘 정말 즐겁게 촬영을 잘 하고 있다"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어 진세연은 "이런 배우들을 어디서 한 화면에서 보겠나"라며 "첫 방송을 놓치지 않으시길 바란다"고 '본방사수'를 강조했다. 


극중 1인 2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한 진세연은 뼈 고고학자 역할을 위해 국과수를 방문해 본 경험도 밝혔다. 진세연은 "국과수에 가서 실제 유골도 보고, 부검실도 가고, 얼굴 복원하는 과정을 봤다. 기분이 굉장히 묘하더라. 예전에 어디서 유골이 발견됐다는 기사를 보면 발견한 사람이 얼마나 놀랐을까 싶었다. 지금은 유골의 입장에서 생각하게 된다. 그런 부분이 정사빈을 연기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본 어게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로, '왜그래 풍상씨'의 진형욱 PD가 연출하고, 신예 정수미 작가가 집필했다. 20일 오후 10시 KBS2TV에서 첫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KBS]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