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8,030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고준희, 악플러 처벌완료 "초강경 대응으로 억울함 증명"

    [스타]   |   2020-04-20 09:43 | hit : 51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고준희가 선처 없는 강경 대응 끝에 근거없는 악성 루머를 유포한 악플러들에 대한 처벌을 완료했다.


고준희의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 측은 20일 “고준희를 상대로 한 총 32명의 악플러 중 소재불명으로 기소중지 된 2명을 제외한 전원이 기소됐다. 이 중 여러 차례 경찰의 출석 통지에도 불구하고 불출석한 악플러에게는 체포영장이 떨어져 전국 수배를 통해 검거를 완료하는 등 강력한 대응으로 맞서며 억울함을 증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고준희는 '버닝썬 사건'과 연관된 추측성 악성 루머에 시달렸으며, 명백한 허위 사실임을 밝힌 뒤에도 계속되는 악플로 고통을 받아왔다. 이에 고준희는 새 소속사인 마운틴무브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뒤, 모든 수단을 동원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총 30여명의 악플러들이 검찰의 기소 및 벌금형 등으로 마무리됐고, 수사를 피해 도피한 악플러를 체포영장 발부와 수배 등으로 대응했다.


마운틴무브먼트 측은 “유명인을 향한 의미 없는 말 한마디라고 잘못했다는 반성문을 수없이 받았다. 그 의미 없는 말 한마디가 인격살인을 넘어 한사람의 인생을 망가뜨릴 수 있다는 사례를 수없이 접해온 것이 지금의 현실이고, 악플은 그게 무엇이든 사람을 무참하게 말살시키는 무서운 범죄임에도 처벌이 경미해 그간 많은 연예인들이 고소를 꺼려온 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소 과정 역시 고소인에게 트라우마로 다가올 수 있을 만큼 고통스럽다. 고소 내용을 본인이 하나하나 읽어가며 울지 않는 고소인은 없을 정도다. 고소인은 그런 무지막지한 조사과정까지 거쳐야 고소를 할 수 있다. 하지만 고준희는 담당 변호사와 계속 연락을 주고받으며 공조한 끝에 지속적으로 출석을 거부한 악플러에게는 체포영장까지 발부, 검거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고수해 이러한 결과를 가져왔다”고 강조했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마운틴무브먼트]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