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65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화양연화’ 유지태, “내 인생의 ‘화양연화’는 지금 이순간”

    [방송]   |   2020-04-17 16:14 | hit : 68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유지태가 지금 이 순간이 자신의 연기인생 최고의 '화양연화'라고 밝혔다.

 

17일 오후 2시 tvN 새 주말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이하 화양연화, 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여파로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손정현 감독, 배우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GOT7), 전소니가 참석했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로, 과거 재현(박진영 분)과 과거 지수(전소니 분)의 풋풋했던 사랑 그리고 인생에 찾아온 또 한 번의 ‘화양연화’를 마주한 이들의 운명적 재회와 사랑을 다룬 멜로 드라마다.

 

극중 유지태는 어른이 된 ‘한재현’을 연기한다. 유지태는 "투철했던 신념 때문에 (학생)운동까지 했던 한재현이 현재는 야망가의 삶, 기업가의 삶을 살고 있는 인물"이라며 "'봄날의 간다' 상우에서 한재현 역할로 변화하는 모습을 지켜봐 달라"고 자신의 배역을 소개했다.

 

특별히 드라마 '화양연화'를 선택한 이유로는 ‘대본의 힘’을 손꼽았다. 유지태는 “대본을 보고 '이런 감성을 담아 내다니..'라고 깜짝 놀랐고, 20대, 40대가 느끼는 감성들을 너무 잘 담아내서 드라마로 꼭 보고 싶어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나의 화양연화는 언제였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유지태는 “배우 활동을 하게 되면서 제 모토가 있는데 시지프스처럼, 산에 돌을 올리면 떨어지는 일의 반복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면서 나한테 잔근육이 붙고, 배우로서 좀 더 잘 표현하게 된다. 그리고 영상은 감독 예술이라고 생각한다. 감독님의 예술을 잘 표현하기 위해서 배우로서 재창조한다. 그러면서도 열정에 있어서는 누구에게도 지고 싶지 않은 마음은 있다. 내 인생의 '화양연화'는 지금이고, 다음이 또 '화양연화'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유지태는 이날 아내인 배우 김효진이 ‘화양연화’ 촬영 현장에 커피차를 선물한 일화도 언급했다. ‘화양연화’를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이라는 질문에 유지태는 “제 아내가 커피차를 보낸 적이 있는데, 그 때 ‘지금이 당신의 화양연화’란 말이 써 있었다, 그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손정현 감독 역시 “‘화양연화’는 지금 여기”라고 강조했다.

 

유지태의 감성 멜로 대표작인 ‘봄날은 간다’와 ‘동감’을 좋아하는 팬들이라면 꼭 봐야 할 작품이라는 게 손 감독의 설명이다. 손정현 감독은 “‘봄날은 간다’의 상우가 속물이 됐는데 ‘내 딸 서영이’를 만나 개과천선하는 내용”이라는 작품 소개와 함께, 유지태 캐스팅 이유 역시 '동감' '봄날은 간다'의 열렬한 팬이었다. 이쯤에서 유지태가 멜로를 하면 시청자들이 좋아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 '올드보이' 이후에 악역을 많이 했다. 상우의 웃음과 순수함을 보고 싶어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개인적으로 모 회사 광고를 하고 있지만, 커피와 시계, 화장품, 자동차 CF가 물밀듯이 들어오겠다는 감언이설로 꼬셨다"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유지태는 이번 작품을 통해 ‘굿 와이프’를 통해 얻은 ‘쓰랑꾼’(쓰레기+사랑꾼) 캐릭터를 넘어서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상대 배우인 이보영 역시 “(유지태가 연기하는) 40대의 재현이 다른 사람들 앞에서 대외적인 모습과 지수 앞에서 보여지는 모습이 달라서 거기에서 심쿵하시는 분들이 있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한편, tvN 새 토일 드라마 ‘화양연화’ 는 오는 25일 첫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tvN]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