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29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화양연화’ 이보영, “윤지수가 제 최애 캐릭터 될 것”

    [방송]   |   2020-04-17 14:49 | hit : 27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이보영이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의 ‘윤지수’ 캐릭터에 대한 강한 애착을 드러냈다.

 

17일 오후 2시 tvN 새 주말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이하 화양연화, 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여파로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손정현 감독, 배우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GOT7), 전소니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보영은 "대본을 너무 재미있게 봤다”며 ‘화양연화’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극중 이보영은 '화양연화'에서 부유한 집안 출신이지만 삶의 모진 풍파로 변화해 온 ‘윤지수’ 역을 맡아 다시 한 번 정통 멜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보영은 “드라마가 아직 시작을 안 했는데 감히 말하자면 지수가 아마 최애 캐릭터가 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너무 매력 있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라고 자신이 맡은 배역을 소개했다.

 

이어 이보영은 "저뿐만 아니라 모든 조연들까지 캐릭터가 살아있다. 재미없는, 사연 없는 부분이 없어서 굉장히 보시는 분들도 재미있게 보실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로, 과거 재현(박진영 분)과 과거 지수(전소니 분)의 풋풋했던 사랑 그리고 인생에 찾아온 또 한 번의 ‘화양연화’를 마주한 이들의 운명적 재회와 사랑을 다룬 멜로 드라마다.

 

이보영은 “저희 드라마는 사진첩 같은 드라마”라며 “앨범에 차곡차곡 넣어두었다가 그 때의 기억이 살아나는, 드라마를 찍으면서 저도 과거가 떠오르는데, 사진첩 속의 사진 같은 드라마다”고 소개했다. 
 

한편, tvN 새 토일 드라마 ‘화양연화’ 는 오는 25일 첫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tvN]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