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65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더 킹' 이민호, "3년의 공백기, 나를 되돌아본 시간" 컴백 소감

    [방송]   |   2020-04-16 15:37 | hit : 55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이민호가 군 제대 후 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를 통해 3년 만에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후 2시 SBS 새 금토 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민호, 김고은, 우도환, 김경남, 정은채, 이정진이 참석했다.

 

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판타지 로맨스다. 이민호는 극중 대한제국 황제 ‘이곤’ 역을 맡았다.

 

이민호는 “3년의 공백기를 가졌다. 저를 되돌아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20대와는 또 다른 30대를 배우로서 그려야 하는 입장이고, 그러려면 성장해야 하는 시기이다. 이제는 분명히 보여줘야 하는 시기라고 생각했다”고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민호는 “지난 시간들에 대해서 모니터도 많이 하고 좋은 것도 많이 찾아 보면서 단점이나 좀 더 잘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촬영 현장은 오랜 만에 가도 전혀 낯설지 않았다는 이민호는 “여기가 내가 있어야 할 곳이야' 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도 "막상 이렇게 제작발표회를 하고, 내일 방송이 시작된다고 생각하니, 또 떨림이란 건 어쩔 수 없는 거 같다. 떨림과 설렘이 공존하는 이 마음은, 앞으로 제가 20년 30년 계속 배우 생활을 해나가면서 계속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특히 ‘더킹-영원의 군주’는 30대가 된 배우 이민호의 성장을 엿볼 수 있는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이민호는 “30대 접어들고 나서 개인적으로 인간 이민호에 대해 여유가 생긴 것 같다. 일을 할 때도 사람을 바라볼 때도 본질적으로 중요한 것만 바라볼 수 있는 여유가 생긴 것 같아서 앞으로 배우 생활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보다 성숙된 모습을 예고했다.

 

한편 SBS 새 금토 드라마 '더킹-영원의 군주'는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는 1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SBS]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