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574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박해진, '포레스트' 종영 소감 "코로나19 극복·건강 기원"

    [방송]   |   2020-03-17 12:06 | hit : 21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 가 방송 2회 만을 남겨놓은 가운데, 배우 박해진이 종영 소감과 함께 지난 해 8월 종방연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박해진은 소속사를 통해 "처음 강원도 촬영을 하러 갔던 날이 기억난다. 촬영이라기보단 휴식 같은 느낌이었다. 그러나 서울과 강원도를 오가며 고난도 촬영이 많아서 힘들었다. 그래도 잘 마무리하고 방송이 종영을 남겨뒀다는게 감격스럽다"라는 종영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지난 해 8월에 열린 '포레스트' 종방연 현장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담겼다.


박해진은 6개월 넘게 이어진 야외 촬영으로 검게 그을린 얼굴에 10kg 이상 빠진 몸무게로 수척해 보였지만, 편안하지만 멋스러운 '꾸안꾸' 의상과 특유의 환한 미소로 등장해 팬들의 환호성을 받았다.


'포레스트' 촬영 도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일에 대해 박해진은 "아직도 생생하다. 강원도 촬영을 코앞에 두고 있는데 산불이 났다는 뉴스를 접하게 되었다. 이날 같이 촬영을 돕던 비번의 소방관들이 신속히 복귀하시고, 우린 촬영 대기 상태로 뉴스를 계속 지켜봤다. 화재 장면을 촬영해보니 정말 뜨겁고 옷과 산소통은 무겁고 바로 앞에서 느껴지는 불은 정말 무섭고 뜨거웠다. 촬영도 문제지만 작은 도움이라도 되기 위해 산불 지역 자원봉사에 스태프와 배우들이 한마음으로 참여했었다"고 말했다.


'명예 소방관'이기도 한 박해진은 '포레스트' 촬영 내내 실제 소방관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이끌어내며, 실감나는 소방관 드라마를 탄생시키는 데 일조했다.


드라마를 통해 실제 소방관들의 노고에 크게 공감하게 됐다는 박해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의 안전도 기원했다.  


박해진은 "그동안 '포레스트'를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아무리 어렵고 힘든 일이 있어도 지나고 나서는 추억이 되더라구요. 모두 힘든 상황을 잘 극복하시고 건강하실 기원합니다"고 희망의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포레스트'를 끝낸 박해진은 오는 5월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에 출연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 마운틴무브먼트]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