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948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세븐어클락, V라이브에서 데뷔 3주년 팬미팅

    [음악]   |   2020-03-17 11:34 | hit : 11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그룹 세븐어클락(Seven O'clock)이 데뷔 3주년을 맞아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세븐어클락(앤디, 한겸, 이솔, 태영, 루이)은 지난 16일 오후 공식 V라이브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만났다.


앤디는 "3주년이 안 믿긴다. 시간이 너무 빨리 갔다. 앞으로 영원히 갈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할 테니까 같이 함께 꽃길만 걷자"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겸은 "감회가 새롭다. 로즈분들께서 우리를 잘 지켜주셔서 열심히 활동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감사함 잊지 않고 열심히 활동하는 세븐어클락 되겠다"고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세븐어클락은 'White Night' 노래를 열창한 뒤 케이크에 초를 꽂고 3주년을 자축했다. 곧이어 치킨, 피자 먹방을 선보이며 멤버들의 칭찬을 이어나갔고, 고요 속의 외침, 초성 게임을 펼치며 예능감을 발산해 팬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팬들의 Q&A 시간을 마련한 세븐어클락은 서로의 첫인상, 해보고 싶은 콘셉트, 가장 좋아하는 노래 등 팬들의 질문에 솔직하게 토크를 이어 나가며 화려한 입담을 자랑하기도 했다.
 

또 세븐어클락은 직접 만든 팬송 '웃어줘'에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루이는 '웃어줘' 첫 느낌에 대해 "너무 좋다고 느꼈다. 한겸이 형의 프로듀싱 능력을 높이 샀다"고 말했고, 이솔은 "가사도 너무 좋고, 들으면 들을수록 더 좋은 노래인 것 같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겸은 "곡 작업을 할 때 후렴구에서 멤버 모두 떼창하는 부분을 듣고 울컥했다"며 "팬분들이 적어주신 가사가 들어간다. 이 곡은 많은 의미가 담겼다"고 소개하며 믹스테잎을 공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V라이브로 대체해 데뷔 3주년을 기념한 세븐어클락은 두 시간 동안 이어진 방송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방출하며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세븐어클락은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팬들과의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 포레스트네트워크]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