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6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짝사랑 로맨스 '반의 반' 정해인, "기억에 남는 짝사랑 경험 전무"

    [방송]   |   2020-03-16 15:20 | hit : 55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정해인이 드라마 ‘반의 반’ 제작발표회에서 짝사랑 경험이 전무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16일 오후 2시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상엽 감독과 주요 배역을 맡은 배우 정해인, 채수빈, 이하나, 김성규가 참석했다.


‘반의 반’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정해인)과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 서우(채수빈)가 만나 그리는 시작도, 성장도, 끝도 자유로운 짝사랑 이야기로, ‘아는 와이프’, ‘나 홀로 그대’를 연출한 이상엽 감독과 이숙연 작가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다. 


극중 정해인은 인공지능 분야에서 독보적으로 앞서나가는 있는 기획자로, ‘AH’ 라는 거대 포털기업의 창업자이자 대표인 ‘하원’ 역을 맡았다. 어린 시절 유일한 친구였던 ‘지수’가 결혼한 후에도 변함없이 그녀를 짝사랑하는 캐릭터다.


‘하원’ 역에 대해 정해인은 “미니멀 라이프를 추구하는 프로그래머이자 가슴 아픈 짝사랑을 간직한 남자”라며 “드라마를 통해서 변해가고 성장해 가는 모습을 그려나갈 예정이라 많은 기대를 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짝사랑 경험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정해인은 “곰곰이 생각을 해봐도 기억에 남는 짝사랑은 없다”며 “작품 속에서 짝사랑을 한 적은 있어서 이번 작품은 더 고민을 해야 했고, 지금도 고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해인은 “대본만 보고 ‘음악앨범’이라는 영화를 찍을 때부터 다음 드라마는 이걸로 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며 “인공지능이라는 새로운 소재를 다루고 있어서 도전해 보고 싶었다”고 출연 계기도 함께 밝혔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 등을 통해 요즘 세대를 대표하는 로맨스극의 남자 주인공으로 떠오른 정해인은 “실제로도 로맨스를 상당히 좋아한다”며, 다시금 로맨스 장르로 시청자들을 만나게 된 것에 대해 “설렘 반 긴장감 반으로, 안 떠는 척 하고 있는데 사실은 엄청 떨고 있다”고 말했다. 


상대 배역인 채수빈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정해인은 “더할 나위 없이 좋다”며 “사실 저는 촬영장에 오면 어둡다. 감독님께서 날카로움을 보셨다고 하셨는데 수빈 씨를 보면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온 몸으로 발산한다. 같이 다니시는 분들과 팀워크가 너무 좋다. 밝은 팀이고 긍정적인 배우구나 생각하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연출을 맡은 이상엽 감독은 “정해인은 한 번 작품을 하고 싶었는데 이번에 기회가 됐다”며 “정해인 얼굴에 가끔 날카로움이 있는데, 그런 부분을 살릴 수 있는 역을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번 드라마에서 날카로움을 표현할 수 있어서 캐스팅 했다”고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아울러 이 감독은 “‘반의 반’은 짝사랑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한 순간에 소중한 사람들을 잃어버린 이들의 이야기”라며 “소중한 것들을 다뤄보는 드라마”라고 예고했다.


한편, 짝사랑 로맨스 ‘반의 반’은 오는 23일 밤 오후 9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tvN]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