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6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롯신이 떴다', 첫회 '대박' 베트남 버스킹에 20.2% 최고 시청률

    [방송]   |   2020-03-05 11:19 | hit : 44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SBS '트롯신이 떴다'가 트로트 전설들의 해외 첫 버스킹 무대로 감동을 선사하며 첫회부터 큰 화제다.


4일 방송된 '트롯신이 떴다'는 시청률 조사기관인 닐슨코리아 가구시청률 10.2%, 16.3%(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1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라섰다.  


경쟁력과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6%를 기록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무려 20.2%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트롯신'으로 통하는 남진, 김연자, 설운도, 주현미, 진성, 장윤정과 더불어 정용화, 붐이 모여 베트남의 호찌민에서 첫 버스킹 무대에 오르는 과정이 공개됐다.


경력이 많은 트롯신들도 호찌민 시민들 앞에서 난생 처음 트로트 버스킹에 도전하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쌈바의 여인'으로 첫 무대를 연 설운도는 생소한 무대에 관객들의 무반응이 이어지자 직접 무대 아래로 내려가 "쌈바"를 외치며 관객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


선배 설운도의 애쓰는 모습에 장윤정과 주현미는 "눈물 나려고 그래"라며 울컥했고, 두 번째 주자로 나선 김연자는 '10분내로'를 열창하며 특유의 카리스마로 현지인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바통을 이어 받은 '트로트계 아이돌' 진성은 대표곡 '안동역에서' 가사 '밤이 깊은 호치민에서~'라고 센스 있는 개사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네 번째 주자로 나선 트로트 여신 주현미는 대표곡 '짝사랑'을 불렀고, 특유의 간드러지는 목소리에 관객들도 빠져 들었다.

 
엔딩은 트롯신들의 막내인 장윤정이 담당했다. 앞서 흥겨운 노래와 달리 느린 템포의 '초혼'을 선택한 장윤정은 반응이 없을까봐 큰 걱정을 했지만 관객들의 집중하는 모습에 결국 눈물을 흘렸다. 이 장면은 이날 20.2%로, 분당 최고 시청률을 끌어내며 감동적인 엔딩을 장식했다.


한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트로트 전설들의 가슴 떨리는 K-트로트 정복기를 담은 SBS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SBS]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