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66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메모리스트' 유승호, 초능력 형사 변신 “2달 전부터 액션 연습”

    [방송]   |   2020-03-03 14:47 | hit : 33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유승호가 초능력 형사로 변신, 화려한 액션 연기를 예고했다.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진행된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김휘 감독, 소재현 감독, 배우 유승호, 이세영, 조성하, 고창석, 윤지온, 전효성이 참석했다.


'메모리스트'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 분)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 분)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육감만족 끝장수사극'이다.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기존의 히어로와는 달리 ‘기억스캔’ 능력을 세상에 공표하고 악랄한 범죄자들을 소탕해가는 히어로 동백의 활약이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승호는 극중 경찰계의 '슈퍼스타' 이자, 기억을 읽는 '기억스캔' 능력을 가진 초능력 형사 '동백' 역을 맡았다.


유승호는 “대본을 너무 재밌게 읽었다, 원작 웹툰도 재밌게 봤다. 특히 동백 캐릭터가 마음이 들었다. 선미는 머리를 쓰지만 동백이는 몸이 먼저 나간다. 요즘 스트레스가 많은 세상에서 동백이가 화면에서 통쾌한 부분을 보여드리면 시청자들이 좋아할 거라고 생각했다. 또 동백이는 주먹만 쓰는 모습만 있는 게 아니라 내면의 아픔도 있다. 그런 모습도 매력적으로 다가갈 것이다. 표현하기 되게 어렵다고 느껴지지만, 동백이 매력적으로 다가와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초능력 액션 연기를 펼치게 된 유승호는 “두 달 전부터 액션 연습을 했다. 사극에서 검으로 하는 액션은 익숙하지만 맨몸 액션을 하는 게 아직까지는 어렵고 부담이 있는데 무술 감독님께서 잘 지도해 주시고, 소재현, 김휘 감독님께서 카메라를 잘 만져주시기 때문에 현재는 만족한다"고 말했다.


'메모리스트'만의 차별점에 대해 김휘 감독은 "특출 난 능력을 가진 주인공이 있고, 수사 기법들이 다른 드라마와 차별화 된 점“이라며 ”다른 드라마와 다른 건 범죄자도 아주 미스터리한 능력을 가진 인물이라는 점이다. 범죄 상황도 일반적으로 접할 수 없는 상황이 많이 벌어진다. 그래서 기존 수사 드라마와는 다른 형태의 소재들이 많이 등장할 것이라 흥미롭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초능력이 시각적으로 보이는 게 화려한 CG, 화려한 시각적 볼거리를 보여주는 경우가 많은데 동백은 주로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한 기억들을 받아들이는 상황이 많기에 강력 범죄 피해자들의 아픔을 표현해야 하는 장면이 굉장히 많다. 시각적으로 화려하기보다 단순화 시켜 시청자들이 보기 편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초능력이 발휘되는 과정에서 동백 형사의 정서를 담는 장면을 유승호와 많이 논의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메모리스트'는 3월 11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CJ ENM]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