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체 1,57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김은수, 첫 드라마 '포레스트'로 인기 "박해진과 연기, 영광"

    [방송]   |   2020-02-20 11:20 | hit : 30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신인배우 김은수가 첫 드라마 출연작인 드라마 '포레스트'를 통해 주목을 받고 있다.
 
KBS 2TV 수목 드라마 '포레스트'는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 나가면서 행복의 본질을 깨닫게 되는 내용을 그린 작품으로, 극중 김은수는 주인공 '강산혁'(박해진 분)과 함께 일하는 막내 소방대원 '국순태' 대원 역을 맡았다.

 

미령 119특수구조대의 막내 대원인 '국순태'는 특수구조대원이 된 산혁을 처음부터 좋아하게 되는 캐릭터로, 안정적인 직장을 갖기 위해 소방관이 되는 요즘 세대를 대변하는 인물이다.

 

189cm의 우월한 기럭지와 모델 출신 다운 스타일리시함을 보여주고 있는 김은수는 부산 남자다운 특유의 말투로 막내대원 '국순태' 역을 탁월하게 소화해 내고 있다.

 

드라마에서도, 촬영장에서도 실제로 막내인 김은수는 소속사 선배인 박해진에게 혹독한 현장 개인레슨을 받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박해진과 같은 고향 출신으로 '박해진 닮은 꼴'로 주목을 받은 김은수는 "가장 존경하고 만나뵙고 싶었던 스타를 눈 앞에서 보고 같이 연기해 숨막혔다"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박해진과 처음 촬영장에서 만날 때는 온몸이 굳었다는 김은수는 "게임 속 끝판왕 캐릭터가 눈앞에 나와도 그만큼은 안떨렸을 것 같다"며 "아우라가 남들과 다르셔서 그런지 연기를 같이할 땐 평소에 잘하다가도 선배님 앞에선 유독 틀려서 망했다고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해진 선배는 엄하실 땐 한없이 엄하시지만, 엄청 좋은 형이기도 하다"며 "치트키처럼 제가 벽에 부딪혔을 때 해주시는 얘기들이 연기를 풀어나갈 단서가 된다"고 박해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 조보아에 대헤 김은수는 "조보아 선배님은 여신이란 말 외에...사람이 이렇게 예쁠 수도 있구나란 생각을 했다"며 "현장에서도 항상 웃는 얼굴이셔서 저도 크게 배웠다"고 찬사를 보냈다. 

 

'포레스트'가 발견한 샛별로 통하는 김은수는 첫 드라마에서 신인답지 않은 자연스러운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포레스트'는 현재 수목극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으며,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