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전체 957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이달의 소녀,이수만 손잡고 글로벌걸그룹 도약 "빌보드 진입 목표"

    [음악]   |   2020-02-05 19:41 | hit : 45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세상의 모든 소녀들 두려워 말고 전진하라"
이달의 소녀 세계관 담은 '쏘왓'으로 빌보드 메인 차트 진입 노린다

 

 

걸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이수만 SM 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손을 잡고 글로벌 그룹으로 도약에 나선다.

 

5일 오후 3시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이달의 소녀(희진, 현진, 하슬, 여진, 비비, 김립, 진솔, 최리, 이브, 츄, 고원, 올리비아 혜)의 미니앨범 '해시'(#)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해 2월 리패키지 앨범 '멀티플 멀티플'(X X)의 '버터플라이'(Butterfly) 활동 이후, 이달의 소녀가 완전체로 신규 앨범을 발표하는 건 1년여만의 일이다.

 

글로벌 팬들의 기대 속에서 타이틀곡 '쏘왓'(So What) 첫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친 이달의 소녀의 김립은 "1년 만에 새 미니앨범으로 돌아왔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예쁘게 봐 달라”라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희진도 "긴장도 많이 되고 떨리기도 했다. 하지만 기다려주신 팬분들 생각하며 더 열심히 준비했다"고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이달의 소녀는 블랙 의상을 입고 파워풀한 '칼군무' 댄스로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했다. 이브는 타이틀곡 '쏘왓'에 대해 "걸크러시 매력을 극대화해서 나온 곡"이라며 "세상의 모든 소녀들에게 두려워하지 말고 전진하라는 뜻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쏘왓'(So Wha)은 웅장한 베이스와 시그니처 혼스탭의 조화가 인상적인 어반 댄스곡으로 기존에 이달의 소녀가 보여주지 않은 걸크러시한 느낌이 극대화 된 곡이다. '세상이 지정한 틀을 깨고 나와 한계를 넘고 자신을 마음껏 표출하라'는 메시지가 담겼다는 게 이달의 소녀 측의 설명이다.

 

반복되는 후렴구 '아임 소 배드'(I'm so bad)와 '쏘왓'(So Wha) 등 귀에 쏙쏙 박히는 후렴구가 중독적인 곡으로 글로벌 인기가 예상된다.

 

특히, 이번 앨범 '해시'(#)에 이수만 SM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프로듀싱에 참여한 것으로 사전에 알려져 큰 기대를 모았다. 이브는 "글로벌 프로젝트 진행하시다가 우리를 알게 됐고, '체리밤' 커버 이후에 눈여겨보시면서 가능성 있다고 생각을 해서 프로듀서로 흔쾌히 참여해주셨다"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이번 앨범에는 '쏘왓' 외에 '넘버 원'(Number 1), '오'(Oh). '땡땡땡', '365' 등 총 6곡이 담겼다. 서정적인 R&B 발라드 곡인 '365'는 지난 해 12월 13일 발매 이후 미국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정상에 오르며, 이달의 소녀의 글로벌 인기를 입증한 곡이다. 이와 관련해 현진은 "'365'가 좋은 성적을 낸 걸 보면서 믿기지 않았다. 앞으로 더 큰 이달의 소녀가 돼 전 세계 팬들을 만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감사 인사를 남겼다.

 

이달의 소녀는 '투 올 루나 어라운드 더 월드(To All LOONA around the world)'라는 슬로건을 통해 세상의 모든 '이달의 소녀들'에게 '도전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고, 자리에서 일어나 뜨거운 열정으로 세상에 도전하고 전진하라'는 메시지를 음악으로 전할 예정이다. 

 

다만, 이번 활동에는 멤버 하슬이 건강상의 이유로 불참해 아쉬움을 남겼다. 앞서 하슬은 최근 불안 증세를 호소해 활동을 중단하고 건강 회복에 집중하고 있다. 현진은 "꾸준히 연락하고 있고, 안무 영상 등을 공유하며 의견을 받고 있다"며 "이달의 소녀는 언제 어디서나 12명"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달의 소녀의 새 미니앨범 '해시'(#)는 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으며, 오후 8시 예정된 팬쇼케이스는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전 세계 생중계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