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753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박신혜,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콜'로 컴백‥강렬한 연기 변신 예고

    [영화ㆍ공연]   |   2020-02-05 10:25 | hit : 50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박신혜가 영화 '콜'로 컴백하며,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강렬한 스릴러 연기를 예고했다.

 

영화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로, 박신혜는 20년 전 같은 집에 살고 있는 '영숙'(전종서)과 우연히 전화 한 통으로 연결된 뒤 과거를 바꾸려는 '서연' 역을 맡았다.

 

박신혜는 시시각각 변화하는 상황에 따라 헤어, 의상 스타일 등 외적인 변신은 물론 섬세한 감정 변화까지 완벽하게 표현해 내며, 강렬한 존재감으로 극을 이끌어 나갔다는 후문이다. 

 

박신혜는 "지금까지 도전해 보지 않은 장르이고 '서연' 캐릭터가 매력적이었기에 영화 '콜'을 선택하게 됐다. '서연'은 제가 이제껏 맡았던 정의로운 캐릭터들과는 상반된 면모를 지녀 굉장히 새로웠고 연기하는 동안 즐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콜'의 이충현 감독 역시 "박신혜는 경험이 많아 단단한 힘을 지닌 배우"라며 "'콜'에서 중심이 돼 영화를 이끌어 갔기에 그가 장르 영화도 잘 소화할 수 있음을 증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박신혜의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박신혜는 2003년 데뷔 이래 로맨틱 코미디 영화 '시라노: 연애조작단'(2010)에서 어린 나이임에도 어른스러운 면모를 지닌 '민영' 역을 맡아 똑 부러지는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한국 영화계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어 '7번방의 선물'(2013)에서 아버지의 무죄를 주장하는 큰 '예승' 역으로 극에 감동을 더하는가 하면, '형'(2016)에서는 두 형제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해내는 국가대표 코치 '수현'을 맡아 휴먼 코미디 장르 영화에서도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탄탄한 드라마로 호평받은 '침묵'(2017)에서는 타협 없이 진실을 쫓는 정의로운 변호사 '희정'으로 분해 한층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였다.

 

장르불문하고 빼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박신혜가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콜'에서는 어떤 강렬한 연기로 관객을 찾아갈지 기대를 모은다. 영화 '콜'은 3월 개봉 예정이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 용필름]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