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79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돈가방' 릴레이 속 욕망 돋보기

    [영화ㆍ공연]   |   2020-02-03 22:52 | hit : 89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돈' 앞에서 드러나는 인간의 욕망을 현실적으로 그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베일을 벗었다.

 

3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언론시사회에 김용훈 감독과 윤여정,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신현빈, 정가람이 참석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벼랑 끝에 몰린 사람들 앞에 거액의 돈가방이 나타나면서 서로 속고 속이며 돈가방을 쫓는 한탕을 그린 작품으로, 이날 시사회에 앞서 이 영화는 제49회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 수상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김용훈 감독은 “고맙고 감사한 일”이라며 “많은 해외 관객분들에게 이 영화를 소개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기쁘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 대표 연기파 배우’ 윤여정을 필두로, 전도연과 정우성, 배성우 그리고 ‘충무로의 신예’ 신현빈과 정가람까지, 충무로 올스타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화려한 출연진을 자랑한다.

 

매 작품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는 전도연은 역대급 센 캐릭터 ‘연희’ 역을 맡아 보다 강도 높은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사라진 ‘연희’ 때문에 사채 빚에 시달리다 한 탕의 늪에 빠지게 되는 ‘태영’ 역을 맡아 전도연과 연인 호흡을 맞춘 정우성은 이번 작품에선 힘을 뺀 인간적인 연기로 관객들을 찾아간다.

 

이날 전도연은 “영화를 봤을 때 정우성씨와 호흡이 개인적으로 만족스럽기는 하다. 현장에서는 편안했다기 보다 많이 어색한 부분이 있었다. 태영과 연희가 익숙한 연인관계여서 관계가 이미 설명돼야 하는 신이었기 때문에 어려운 신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전도연은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지만 아무 것도 아닌 것이 아니었다. 막상 촬영을 하고 적응을 하고 태영, 연희 캐릭터가 어우러지고 이해를 하고 즐거워지면서 영화 촬영이 끝나서 찍다 만 느낌이 들었다. 아쉽다는 생각을 했고 또 한 번 기회가 된다면 정우성 씨와 작업을 했으면 좋겠다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김용훈 감독의 첫 상업 영화로,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김용훈 감독은 원작과의 차별점에 대해 “원작에서도 독특한 구조로 돼 있긴 한데, 그 구조가 소설에서만 혀용되는 것이다 보니까 그 구조를 연희가 등장하는 구도를 바꾸면서 다시 맞춘 것 같다. 이 영화가 좀 더 평범한 사람들이 벌이는 범죄극이 됐으면 좋겠다. 소설보다 영화 속에서 조금은 더 평범한 직업군으로 바꾸었다. 엔딩을 바꾸었다”고 밝혔다.

 

신선한 구조와 장르적 특색으로 서로 다른 이야기 같지만 얽혀 있는 하나의 이야기가 전개된다. 예측 불가의 전개로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 수상 소식은 물론 해외 유수 영화제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으로 개봉과 동시에 흥행 스코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극장가를 찾는 관객들의 발길이 끊어진 상태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물론 개봉을 앞둔 모든 영화들에게 악재가 되고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이날 언론시사회 현장에서 정우성은 "불가항력적인 천재지변, 이 사태가 빨리 호전 되길 바란다. 저희 영화 말고도 좋은 작품들이 많이 나올 텐데 외면당하는 안타까움이 없길 진심으로 바란다. 무엇보다 진정으로 이번 사태가 호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오는 12일 개봉한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