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977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레드벨벳' 웬디, '가요대전' 리허설 중 낙상

걸그룹 레드벨벳의 메인 보컬 웬디가 SBS 가요대전 리허설 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중상을 입었습니다.

 

#웬디, 25일 추락사고로 얼굴과 오른쪽 골반 손목 골절

웬디는 25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SBS 가요대전 리허설 도중 약 2m 높이의 리프트에 오르려다 무대 아래로 떨어져 크게 다쳤는데요.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웬디가 리허설 중에 떨어져 바로 병원으로 이동했다'며 '얼굴 부위 부상과 오른쪽 골반 손목 골절이라는 의료진 소견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웬디는 이날 '가요대전' 유닛 무대에 서지 못했고 레드벨벳은 생방송에 참석하지 않았는데요. 다만, 사전 녹화했던 레드벨벳 신곡 '싸이코' 무대는 그대로 전파를 탔습니다.

 

#'추락 사고' 웬디, 현재 건강 상태는?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의 건강이 최우선인 만큼 웬디의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SBS 즉각 사과에도 비판 여론 거세

SBS도 즉각 사과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SBS 측은 '25일 사전 리허설 중 웬디가 부상을 입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레드벨벳이 가요대전 생방송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돼 팬 여러분 및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는데요.

 

그러면서 '웬디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향후 SBS는 출연진 안전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가요대전' 3줄짜리 사과문에 팬들 '분노'

그러나 단 3줄 짜리 무성의한 SBS 측의 사과에 팬들이 크게 반발했는데요.

 

사고 피해 당사자인 웬디에 대한 직접적인 사과가 없었고, 레드벨벳 생방송 무대가 취소됐다는 이유로 400여 팬석을 일방적으로 해산시켰다는 이유에서 반발하고 있습니다.

 

#레드벨벳과 팬들에게 '악몽' 된 '가요대전'

가수라면 누구나 서고 싶은 연말 방송사 가요무대, 하지만 올해 '가요대전'은 레드벨벳 멤버들과 팬들에게 '크리스마스의 악몽'이 되고 말았는데요.

 

#레드벨벳, 신곡 '싸이코' 활동 비상

지난 23일 신곡 '싸이코'로 컴백한 레드벨벳은 웬디의 부상으로 활동에도 빨간불이 켜졌는데요.

 

레드벨벳은 오는 27일 'KBS 가요대축제'와 31일 'MBC 가요대제전' 출연도 앞두고 있는 상황이지만, 웬디의 부상으로 향후 스케줄 차질이 불가피해졌습니다.

 

#KBS '가요대축제' 일부 멤버들만 참석 '녹화 진행'

이와 관련해 소속사 측 25일 밤 팬카페에''2019 KBS 가요대축제' 레드벨벳 사전 녹화는 단체 무대가 아닌 일부 멤버의 컬래버레이션 무대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당일 기존 사전녹화 참여 확정자 여러분의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고 공지했습니다.

 

#설현, '웬디 빠른 쾌유 기원한다' 응원

웬디의 빠른 회복을 바라는 팬들과 동료 스타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SBS '가요대전' MC를 맡았던 설현은 AOA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동시에 '웬디 씨의 빠른 쾌유 기원한다'고 응원의 글을 남겼습니다.

 

#거듭되는 공연장 사고 '안전불감증' 심각

거듭되는 공연장 안전사고, 우리 사회의 안전 불감증과 안전 의식이 여전히 심각하게 결여돼 있음을 보여주는 한 단면으로 씁쓸함마저 안기고 있는데요.

 

#웬디 추락한 리프트, 전날 BTS 때도 말썽? '아찔'

팬들은 웬디의 사고에 앞서 다른 가수들이 해당 리프트를 사용할 때도 안전에 문제가 있었다며, SBS 측의 부실한 시설 관리에 책임을 묻고 있는 상황입니다.

 

'가요대전' 사전녹화에 참여했던 팬들이 SNS에 올린 후기를 통해, 트와이스와 청하, 방탄소년단 등도 리프트 안전에 문제를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고요, 특히, 방탄소년단 리허설 당시 해당 리프트 장치가 오작동을 일으키면서 리프트를 뺀 동선으로 수정해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예견된 사고? '가요대전' 측 안전관리 논란

안전 문제 불감증이 키운 예견된 사고였다는 팬들의 주장으로 '가요대전' 측 안전 관리 또한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2014년 판교 공연장 환풍구 붕괴 사고 '기억'

지난 2014년 판교 테크노밸리 야외공연장에서 발생한 환풍구 붕괴사고로 큰 인명 피해가 이어졌던 것처럼, 공연장 사고는 한 번 발생하면 큰 피해로 이어지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다중이용시설 관리자 '안전교육' 실시 의무화

2017년 신설된 국민 안전교육 진흥 기본법은 공연장과 체육시설, 영화상영관 등의 다중이용시설 관리자는 이용자를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실시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는데요.

 

#'공연장 이용자 안전교육 가이드북' 제작· 보급 중

이와 관련해 행정안전부는 12월 초 '공연장 이용자 안전교육 가이드북'을 제작해 보급 중에 있습니다.

 

#'공연장 안전사고' 사전 예방이 필수

공연 주최 측의 시설물 관리와 안전요원 배치는 물론, 관객들 또한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공연장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kstarnews 안지선입니다.

 

 

#레드벨벳 #웬디 #SBS #SBS가요대전 #연말시상식 #웬디부상 #웬디리허설 #웬디골절상 #웬디얼굴부상 #싸이코 #SBS사과 #팬들반발 #크리스마스악몽 #레드벨벳신곡활동 #가요대축제 #가요대제전 #설현 #AOA #공연장사고반복 #방탄소년단 #BTS #판교공연장사고 #다중이용시설관리자 #안전교육의무화 #공연장이용자안전교육가이드북 #안전불감증 #쨈이슈다 #데일리쨈 #안지선기자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