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684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윤지혜가 영화 '호흡' 촬영 현장의 부조리함을 폭로했습니다.

 

윤지혜는 지난 14일과 15일 자신의 SNS을 통해 영화 '호흡' 촬영 현장이 부조리 했고, 상식 밖이었다는 주장을 펼쳤는데요. 또 '명작 걸작 수상작 자격조차 없다'고 쓴 소리를 쏟아냈습니다.

 

윤지혜는 14일 '아직까지도 회복되지 않는 끔찍한 경험들에 대해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어 털어놓으려 한다'며 비정상적인 구조로 진행된 영화 '호홉' 촬영 비화를 공개했습니다.

 

윤지혜에 따르면, 컷을 하지 않고 모니터 감상만 하던 감독 때문에 안전이 전혀 확보되지 않은 주행 중인 차에서 도로로 하차해야 하는 가 하면, 지하철에서는 도둑 촬영하다 쫓겨나기도 했다는 것인데요.

 

윤지혜는 '되는대로 찍어대던 그런 현장' '주인 없는 현장'이라고 정리하며, '레디액션만 외치면 뿅하고 배우가 나와 장면이 만들어지는 게 연출이라고 한국영화 아카데미(KAFA)에서 가르쳤나요?'라고 연출을 향한 날선 비난을 퍼부었는데요.

 

현재 이 영화는 오는 19일 개봉을 앞둔 상황인데요, 윤지혜는 영화 홍보 마케팅에 사용된 스틸컷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대체 누구 눈에 밝은 현장 분위기였는지 되묻고 싶다'며 '어떻게라도 하지 않으면 마음이 힘드니 실없이 장난치며 웃었던 표정을 포착해 현장이 밝았다니요? 걸작이라는 문구는 대체 누구의 생각인가요?'라고 반문했는데요.

 

특히 '이 영화는 불행 포르노 그 자체'라고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윤지혜는 '실체를 호소하고 싶고 다른 배우들에게도 한국영화아카데미(KAFA)와의 작업의 문제점을 경고해야 한다고 생각해서 이런 장문의 글을 쓰게 됐다'고 강조했는데요.

 

이어 15일에도 2차 글을 게재하며 '묵인하는 것보다 털어놓고 벌어지는 이후의 일들을 감당하는 것이 제 건강에 좋을 것 같아서 일단은 제가 너무 괴롭고 죽을 것 같아서 참을 수 없게 됐다'며 '후회하지 않으려 한다'고 재차 입장을 분명히 했는데요.

 

윤지혜는 '영화 홍보 문구처럼 질긴 악연을 다루는 영화를 찍다가 정말 질긴 악연이 되어버렸다'며 '실망하셨을 함께했던 분들의 노력을 책임지지 못해 죄송하다'는 의사도 전했습니다.

 

이어 '최소한의 셋팅이 이루어지지 못한 현장에서 그 모든 결과의 책임은 최전방에 노출된 배우가 다 짊어져야 하게 되는 것'이라며 '과중된 스트레스로 제게는 극심한 고통의 현장이 됐다'고도 호소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영화 '호흡' 측은 '배우가 문제제기를 한 사안에 대해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전했는데요.

 

다만, 윤지혜가 글에서 언급한 웃는 모습을 담은 스틸 컷의 경우, 요청에 따라 즉각 삭제했으며, SNS 홍보 문구 역시 수정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영화 '호흡'은 납치에 관계 되었던 여인이 시간이 흐른 후 성장한 피해자 소년을 12년 만에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질긴 악연을 그리는데요.

 

단편 '초능력자'를 통해 제41회 서울독립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권만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제 23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오는 19일 개봉에 앞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윤지혜에 따르면, 영화 '호흡'은 감독과 촬영감독 교육기관인 한국영화 아카데미(KAFA)에서 선정된 일종의 졸업작품 형식으로, 7천 만원대의 저예산 영화인데요.

 

윤지혜는 노개런티가 아닌 백만원의 출연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지혜는 지난 1998년에 영화 '여고괴담'을 통해 데뷔한 21년 차 배우로, 영화 '청춘'과 '물고기자리' 등에 출연했으며, 영화 '예의없는 것들'을 통해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는데요.

 

영화 '아수라'의 유일한 여자 수사관이자,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의 홍일점으로 대체 불가한 카리스마 연기를 선보이며 충무로에서 주목받는 배우로 성장했습니다.

 

윤지혜가 제기한 영화 촬영의 현장의 부조리, 비단 영화 '호흡'만의 문제는 아니라는 게 배우들의 생각인데요.

 

양측의 의견이 엇갈리는 만큼, 영화계에서 어떤 결론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kstarnews 안지선입니다.

 

 

#윤지혜 #호흡 #촬영현장부조리 #윤지혜폭로 #권만기 #김대건 #여고괴담 #청춘 #물고기자리 #예의없는것들 #아수라 #군도 #KAFA #한국영화아카데미 #불행포르노 #쨈이슈다 #데일리쨈 #안지선기자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