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931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방탄소년단이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수익 배분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소속사 측이 정면 반박했습니다.

 

빅히트 측은 10일 새벽 1시에 '2019년 12월 9일 JTBC 뉴스룸 기사 관련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는데요.

 

빅히트 측은 '방탄소년단 및 부모님들은 당사를 상대로 소송을 포함한 어떠한 법적 조치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빅히트 측은 해당 보도 직후 방탄 멤버 및 부모에게 확인한 결과 '강북의 한 로펌에 영상콘텐츠 사업 관련 일부 사안에 대해 법적 내용을 문의한 적이 있다'면서도 '당시 이 문의는 실질적인 의뢰로 이어지지 않았고 해당 로펌도 공식적인 자문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당사와 방탄소년단이 특정 사안에 대해 협의가 잘 이뤄지지 않아 법적 조치를 취하려 하는 것이 아니라, 법적 문의를 진행 후 당사와 협의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JTBC는 이에 대해 선후 관계를 바꿔 보도를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법적 문의를 한 건 맞지만, 분쟁은 없었다는 건데요, 오히려 빅히트 측은 방탄소년단이 창출하는 가치가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멤버들과 부모들에게 재무와 정산, 법률 등과 관련하여 회계사, 변호사 등의 외부 자문을 적극 활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빅히트 측은 지난해 재계약을 앞두고 수익배분 문제에서 갈등을 빚었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도 '방탄소년단은 현재 수익 배분을 포함한 전속계약에 대해 소송 등 법적 대응 의사가 전혀 없다'면서 '심각한 분쟁이 있는 것처럼 호도하고 나아가 갈등을 조장하는 식으로 보도한 점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습니다.

 

더 나아가 JTBC의 취재 윤리에도 문제를 제기했는데요.

 

빅히트 측은 '취재 과정에서도 저널리즘의 원칙을 강조하는 언론사가 맞는지 의심스러운 수준의 취재 행태를 보여줬다'며 '사전 협의 없이 사옥에 무단 침입해 내부를 촬영해 보도했다'고 밝혔는데요. '촬영기자가 당사에 무단 침입하는 장면을 촬영한 CCTV 영상도 확보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더불어 JTBC의 성의 있는 사과 및 답변을 요구한다'고 까지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는데요.

 

이에 앞서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BTS, '수익배분 갈등' 소속사 상대 법적대응 검토 나서'라는 내용의 보도를 했습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측이 소속사와의 수익 배분 문제로 대형 로펌에서 법률 자문을 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하는데요.

 

지난 주 서울 소재의 한 대형 로펌 내부망에 '방탄소년단 측이 빅히트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한다'는 내용이 올라왔고, 해당 로펌에선 기존 수임 사건들과 이해충돌 문제가 없는지 '컨플릭트 체크'까지 살펴봤다고 보도한 겁니다.

 

2013년에 데뷔한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0월 빅히트와 7년 재계약을 맺었는데요. 잡음 없는 깔끔한 재계약으로 알려졌지만 수익 정산 문제로 양측의 갈등이 발생하면서, 결국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법률 검토까지 나선 것으로 파악된다는 게 해당 보도의 골자입니다.

 

방탄소년단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면서, 빅히트는 지난해 2000억 원의 매출을 돌파하는 등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기록했는데요. 빅히트의 기업 가치가 1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기 때문에 해당 보도의 파급 효과 역시 컸습니다.

 

소속사가 '사실 무근' 입장을 밝힌 후 관련 소식이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가 하면, 해당 언론사를 향한 BTS의 팬들의 항의도 빗발치고 있는데요.

 

향후 군 입대를 앞둔 BTS의 거취에도 큰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내년 2월 중순 컴백 확정했다는 보도도 나왔지만, 이 또한 소속사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방탄소년단, 일거수일투족 화제가 되는 핫한 그룹인 것만은 분명한데요. 불필요한 잡음 없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길 팬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starnews 안지선입니다

 

 

#방탄소년단 #BTS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전속계약 #수익배분갈등NO #사실무근 #강경대응 #뉴스룸 #사과요구 #2월컴백설 #군입대 #빅히트매출 #2천억돌파 #BTS실검장악 #쨈이슈다 #데일리쨈 #안지선기자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