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858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전역과 동시에 경찰에 소환될 위기와 더불어 10억 원이 넘는 세금 폭탄, 그리고 대부업체에 빌린 빚이 50억 원이 넘는다는 사실이 알려져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난 20일 한 매체는 대성 건물에서 일어난 불법 유흥업소 영업 보도 이후 상황을 정리해 보도했는데요.

 

보도에 따르면 해당 유흥업소에서 성매매 정황이 포착되자 경찰 전담팀이 나서 수사를 시작했고, 세무 당국은 최근 대성에게 약 12억 원의 지방세를 추가로 내라고 납부고지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성이 2017년 해당 건물을 인수하고 낸 취득세와 재산세가 유흥업소가 아닌 일반음식점이 입주한 기준으로 부과돼 탈루한 세금이 있다고 봤기 때문인데요.

 

이와 관련해 대성 측은 유흥업소 운영 사실에 대해 몰랐다고 해명했지만 세무 당국은 중과세 부과가 이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현재 건물에 입주했던 유흥업소들은 모두 문을 닫고 지난 6일부터 내부 철거 공사가 한창이며, 서울 지방 국세청은 이들 유흥업소를 상대로 개별 소비세 탈루 의혹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대성이 해당 건물을 담보로 대부업체에 52억 원을 빌린 사실이 함께 전해졌습니다.

 

대성이 지난 2017년 310억 원을 주고 건물을 살 당시 은행에서 대출을 받았으나, 400억 원대 매물로 내놓은 건물이 팔리지 않은 상태에서 은행 대출 기간이 끝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로 인해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은 은행 대출을 갚기 위해 쓰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편 경찰은 지난 10일 제대한 대성을 소환해 본인이 소유한 건물에서 유흥업소 불법 영업 사실을 알면서도 방조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해졌습니다.

 

앞서 '버닝썬 게이트'에 휘말린 빅뱅 전 승리가 진작 그룹에서 탈퇴하고, 대마초 흡연으로 물의를 빚은 탑도 최근 SNS를 통해 '복귀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에서 대성까지 경찰 소환을 앞두고 있어 빅뱅의 완전체 활동이 가능할지 미지수인데요.

 

따라서 현재로선 빅뱅이 지드래곤과 태양이 2인조로 컴백하거나 당분간 개별 활동에 집중할 공산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만일 대성이 나빠진 여론을 뒤로 하고 컴백을 결심한다면 빅뱅은 3인조 유닛 그룹으로 활동하게 될 전망도 커지고 있습니다.

 

과연 빅뱅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탑은 제대 후 별다른 활동 없이 자신의 SNS에 자유로운 근황을 연이어 알리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고요.

 

빅뱅의 리더 지드래곤은 지난 10월 전역 후 한 스포츠 브랜드와 협업해 내놓은 스니커즈로 패션계를 또 한 번 뒤흔들고 있는데요.

 

20일에는 자신의 SNS에 미국 유명 화가인 아담 펜들튼(Adam Pendleton)과 만남을 가진 사진을 게재하며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했습니다.

 

지난 11일 전역식에서 '많은 지혜가 필요할 것 같다'며 향후 활동 계획을 밝혔던 태양의 말처럼 지혜를 안고 빅뱅이 다시 상승 기류를 탈 수 있을 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kstarnews 조수희입니다.

 

 

#대성 #빅뱅 #대성대부업체 #대성52억빚 #52억빚 #12억지방세 #추가세금 #탈루 #대성건물 #대성건물철거 #대성빌딩 #불법유흥업소 #버닝썬게이트 #승리 #승리군입대 #탑인스타 #탑인스타그램 #탑행보 #탑근황사진 #지드래곤 #지드래곤신발 #지드래곤스니커즈 #나이키스니커즈 #스니커즈대란 #태양 #대성 #제대후행보 #전역돌 #군필돌 #빅뱅행보 #빅뱅컴백 #빅뱅활동 #경찰소환 #대성경찰소환 #bignbang #아담펜들튼 #성매매정황 #불법업소 #방조의혹 #대성50억빚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