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837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송혜교가 또 한 번 선한 영향력을 행사한 가운데 그녀의 차기작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송혜교는 지난 26일 안중근 의사 의거 110주년을 맞아, 러시아 우수리스크에 있는 '최재형 기념관'에 한글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는데요.

 

최재형기념사업회의 협조로 한국어와 러시아어로 제작된 이번 안내서는 최재형의 의병활동 및 하얼번 의거 소개,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의 활동 등을 역사적인 사진들과 함께 소개하고 있습니다.

 

송혜교는 이번에도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했는데요.

 

서경덕 교수는 '지금까지 송혜교와 함께 18번째 안내서를 발간하게 됐다'며 '송혜교는 한류스타로서 국가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선례를 만들어 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안중근 의사 하얼빈 의거의 실질적인 후원자인 최재형 선생에 대해 잘 모르는 네티즌들이 많아 이번 안내서를 통해 널리 알리고 싶었다'고 '최재형 기념관'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한 이유를 밝혔는데요.

 

앞서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올해로 100주년을 맞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을 기념해 네덜란드 헤이그의 이준열사기념관에 대형 한글 간판을 기증한 바 있으며, 중국의 항주 및 중경임시정부청사에도 각각 1만부의 안내서를 기증했습니다.

 

또한, 지난 9일에는 573번째 한글날을 맞아 일제 강점기 시절 한국인이 강제 동원됐던 일본 우토로 마을에 한글 안내서 1만부를 배포하기도 했고요.

 

미국 보스턴 미술관, 뉴욕 현대미술관, 토론토 박물관 등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한 데 이어 또 다른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에도 한글 안내서를 기증할 준비를 하고 있는데요.

 

이와 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8년 전부터 이어온 선행이라던데 대단하다'는 반응을 보이며, 송혜교의 행보를 응원하고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송혜교는 SNS를 통해 자신의 사진을 공개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는데요.

 

지난 11일에는 바다의 풍경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유했고요.

 

최근에는 흑백으로 처리된 자신의 사진 2장을 게재했는데요.

 

공개된 사진을 보면 송혜교는 무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데, 큰 눈과 오똑한 콧날, 도톰한 입술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또한, 화려한 귀걸이와 목걸이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모습이 '아름답다'는 찬사를 부르는데요.

 

현재 송혜교는 차기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월 종영한 드라마 '남자친구' 이후 차기작을 확정하지 못하고,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데요.

 

이주영 감독의 영화 '안나' 역시 송혜교의 차기작 후보 중 하나인 것으로 전해졌죠.

 

'안나'가 차기작으로 확정된다면, 이 영화는 2014년 개봉된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이후 송혜교가 오랜만에 선보이는 영화 작품이 됩니다.

 

끝없는 선행과 한계 없는 미모를 보여주고 있는 송혜교!

 

그녀가 어떤 작품으로 팬들과 만날지, 많은 관심이 집중됩니다.

 

kstarnews 이보람입니다.

 

 

#송혜교 #송혜교선행 #서경덕교수 #한글안내서기증 #송혜교근황 #송혜교미모 #남자친구 #영화안나 #쨈이슈다 #송혜교차기작 #songhyekyo #안중근의사의거 #두근두근내인생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