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전체 7,837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서효림이 김수미의 아들 정모 씨와 열애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팬들의 축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서효림의 소속사 측은 지난 23일 '서효림이 예전부터 김수미의 아들과 알고 지낸 사이였다'면서 '최근 들어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열애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서효림과 김수미 아들이 진지하게 교제 중이라는 내용이 알려지면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이 내년 1월 결혼식을 올린다. 서효림이 김수미의 며느리가 된다'고 보도했는데요.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서효림의 소속사 측은 '결혼은 아직 시기상조'라며 '교제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상견례도 하지 않았다'고 결혼설을 부인했습니다.

 

서효림의 남자친구이자 김수미의 아들인 정모씨는 서효림보다 9살 많은 연상의 남자로, 고등학교 시절 아이스하키 선수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또한 대학교 졸업 후에는 영화 제작에도 뛰어든 바 있으며, 현재는 한 식품기업의 대표이사로 재직하며 어머니 김수미를 모델로 다양한 식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렇게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이 알려지면서, 서효림과 김수미의 관계에도 자연스럽게 시선이 쏠리고 있는데요.

 

서효림과 김수미는 지난 2017년 MBC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모녀로 호흡을 맞춘 뒤,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 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실제로 김수미는 앞서 한 방송을 통해 '내 딸, 아들보다 서효림과 통화를 더 많이 한다'며 '우린 소통이 잘 된다'고 말한 바 있고요.

 

서효림 역시 김수미를 자신의 '절친'이라고 칭하며, 나이를 뛰어 넘은 우정을 뽐낸 바 있는데요.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지난 2월 SBS 예능 프로그램 '외식하는 날'에 함께 출연해 연애와 결혼에 관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해당 방송에서 김수미는 서효림에게 '나는 아무 남자가 너를 케어할 수 없다는 거 안다'면서 '성격을 이해할 수 있는 남자면 괜찮은데, 평범한 사람은 이해 못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그러면서 '자신을 이해해주는 남자를 만나야 한다'고 조언한 바 있습니다.

 

서효림이 김수미의 조언을 듣고 교제하게 된 남자가 그녀의 아들이라는 사실에 누리꾼들은 '남자친구 엄마에게 조언을 듣다니 신기하다', '결혼까지 갔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축하 메시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현재 서효림과 김수미는 SBS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 함께 출연 중이기도 하죠.

 

해당 방송을 통해서도 두 사람은 남다른 친분을 뽐내며, 서로를 살뜰하게 챙기고 있는데요.

 

누리꾼들은 두 사람이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됐을 때, 어떤 모습을 보일지 궁금하다는 반응도 보이고 있습니다.

 

결혼은 시기상조라고 밝혔지만, 서효림이 김수미 아들과 어떤 관계로 발전할 지 많은 관심이 집중됩니다.

 

 

kstarnews 이보람입니다.

 

 

#서효림 #김수미 #김수미아들 #서효림김수미 #김수미서효림 #고부관계 #밥은먹고다니냐 #밥상차리는남자 #김수미아들누구 #아이스하키 #외식하는날 #식품회사대표 #김수미조언 #서효림절친 #서효림결혼설 #결혼설부인 #서효림열애인정 #쨈이슈다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