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전체 2,787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금 연예계는 악플러와의 전쟁이 한창입니다.

 

지난 14일 故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떠나면서, 그 원인 중 하나가 '악성 댓글과 루머' 때문이라는 추측이 이어졌는데요.

 

앞서 故 설리는 지난 2014년 악성 댓글과 온갖 루머에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계 활동을 잠정 중단한 바 있기 때문이죠.

 

故 설리는 활동을 재개하고 나서도 계속해서 악플에 시달려 왔습니다.

 

심지어 경찰이 '정확한 사인 분석을 위해 故 설리에 대한 부검을 실시한다'는 계획을 밝히자, '부검의가 부럽다', '부검에 참관하고 싶다' 등 인간으로서는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악성 댓글까지 쏟아져 경악케 했는데요.

 

故 설리의 전 연인이었던 다이나믹듀오의 최자도 인격을 모독하는 무분별한 악플로 곤혹을 치렀습니다.

 

악플러들은 최자의 SNS를 찾아와 고인의 죽음을 최자의 탓이라고 말하며,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최자는 SNS 댓글창을 막아버렸는데요.

 

물론 경찰이 밝힌 바에 따르면, 故 설리가 평소 사용한 메모장에는 '악플'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이 없었으며 '악플'과 관련해 힘들다는 내용의 글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생전 고인이 악플에 시달려 왔다는 점과 고인이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을 앓았던 배경에는 악성댓글이 큰 영향을 차지할 것이라고 보는 시각이 우세하기 때문에 악플에 관한 자성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데요.

 

그러면서 연예계도 악플러에 대해 '선처없이, 법적대응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故 설리의 절친이었던 가수 겸 배우 아이유 측은 故 설리의 비보가 전해진 당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1차로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추가 고소장 접수도 준비 중이라고 알렸는데요.

 

아이유 측은 '무분별한 악성 댓글과 허위 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 성적 희롱, 인신공격 등의 정도가 매우 심각하다고 판단해 이에 법적 대응을 진행한다'면서 '협의나 선처 없이 강경대응할 것'이라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가수 박지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악플러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박지민은 '내 사진 한장으로 온갖 다이렉트 메시지에, 하지도 않은 가슴 성형에 대한 성희롱 등을 일삼는 악플러들을 다 신고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최근 박지민은 근황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가, 성희롱과 조롱 등 눈살이 찌푸려지는 내용의 댓글에 시달렸습니다.

 

그룹 걸스데이 출신의 배우 방민아는 故 설리를 추모하기 위한 게시물을 올렸다가, 해당 게시물에 '너도 가고 싶냐'라는 내용의 욕설이 달리자, '어떻게 이걸 이해해야 하느냐'며 '신고하겠다'고 밝혔는데요.

 

배우 송혜교는 자신에 대한 루머를 퍼트리거나 악성 댓글을 단 아이디 15개를 특정해 지난 7월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중 신원이 확인된 네티즌 2명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이들은 '송혜교와 송중기가 헤어지는 이유가 중국의 거물 스폰서 때문'이라는 글을 올리거나, 송혜교·송중기의 이혼 관련 인터넷 기사에 '남자 잡아먹는 귀신' 등의 댓글을 단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송혜교의 소속사 측은 '어떠한 선처나 합의없이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악플러들을 향해 직접 일침을 가하는 스타들도 있는데요.

 

배우 하연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포털 사이트 기사 댓글에는 365일 서로 물고 뜯기의 축제가 열린다'면서 '지나가는 행인이 사고로 떠나도 참담하고 슬플 것 같은데 사람 목숨가지고 농담하고 장난치는 사람들 정말 다 되돌려 받기를 기원한다'고 말했고요.

 

가수 남태현은 '많은 연예인이 무심코 다는 댓글에 생각보다 큰 상처를 받고 좌절한다'며 '더 이상 친구들, 동료들을 잃고 싶지 않다'고 악플러들을 향해 호소하기도 했는데요.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도 악플을 더이상 좌시하고 있지만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연매협 측은 지난 16일 故 설리의 죽음을 애도하며 장문의 글이 담긴 입장문을 배포했는데요.

 

연매협 측은 '사이버 언어폭력으로 인한 대중문화예술인의 정신적 고통과 피해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 되고 있다'며 '근거 없는 악플로 인한 대중문화예술인들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연매협 회원 소속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초강경한 대응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故 설리의 죽음 이후 인터넷 실명제를 도입하자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최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최진리 법을 만들어 달라'는 글을 비롯해 인터넷 실명제를 시행해 달라는 글과 악플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자는 글들이 다수 게재됐는데요.

 

앞서 인터넷 실명제 도입은 몇 차례 법안들로 발의 됐으나, 표현의 자유를 제약할 수 있다는 등의 이유로 추진이 불발된 바 있습니다.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가 맞아 죽는다'는 옛말처럼, 별 생각없이 단 댓글 하나가 누군가에게는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 다시 한 번 되새길 필요가 있습니다.

 

 

#설리 #최진리법 #악플 #인터넷실명제 #아이유 #박지민 #송혜교 #남태현 #하연수 #설리악플 #최자 #부검악플 #악성댓글 #악플과의전쟁 #아이유소속사 #송혜교소속사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