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ㆍ공연] 전체 1,626개의 기사가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체기사보기
  • 채널소개
  • 채널번호
  • 공유가 꼽은 '82년생 김지영' 명장면은?

    [영화ㆍ공연]   |   2019-10-15 15:37 | hit : 61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주소 링크
  • URL 복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우 공유가 자신이 출연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본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봄바람 영화사 제작)'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배우 정유미, 공유, 김도영 감독이 참석했다.

 

공유는 "시나리오를 읽고 가장 먼저 생각한 건 가족이었고, 제가 위로를 받았다"며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공감, 위로됐던 부분들이 관객들도 느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보니까 그렇게 나온 것 같아서 좋았다. 이 영화를 선택하길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김지영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마지막 장면"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만큼 유미 씨가 연기를 잘해서 좋았고, 세상을 향해서 이야기하는 한 사람의 목소리라 그 장면이 참 좋았다"고 덧붙였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100만 부가 팔린 조남주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1982년 봄에 태어나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이야기를 그렸다.

 

공유는 그간 영화와 관련된 논란과 이슈들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며 "뭐가 됐든 영화가 잘 만들어졌고 각자 관점에 따라 이 영화를 어떻게 볼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10월 23일 개봉한다.

 

kstarnews 조수희 기자, sooheejo@naver.com

0 0
많이본기사많이본기사
최근 기사더보기